국제유가, 산유국 정정 불안 속 中경제지표 호조…WTI 0.5%↑
국제유가, 산유국 정정 불안 속 中경제지표 호조…WTI 0.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파이낸스 김혜경 기자] 국제유가가 소폭 상승했다. 일부 산유국의 정정 불안 속에 중국의 무역 지표가 호조를 보인 것으로 나타나면서 수요둔화를 넘어 수급불안에 대한 우려감이 생긴 때문이다. 이로써 국제유가는 주간 기준 6주 연속 오름세를 이어갔다.

12일(현지시간)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5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전날보다 배럴당 0.5%(0.31달러) 상승한 63.89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주간으로는 1.3% 올랐다.

런던 ICE 선물거래소의 브렌트유 6월물은 1.0%(0.72달러) 오른 71.55달러에 장을 마감했다.

산유국들의 정정불안으로 글로벌 원유 공급에 차질이 빚어질 것이라는 전망이 이어지면서 유가에 상승 압력을 가했다. CNBC 방송은 "미국의 이란 및 베네수엘라 제재, 내전 양상으로 흐르는 리비아 사태 등이 복합적으로 작용하면서 유가를 끌어올렸다"고 전했다.

반면 중국의 3월 수출은 전년 대비 14.2% 급증하며 5개월간 최대치를 기록했다. 중국 무역지표의 호조는 중국 경제 우려를 완화하며 유가 상승을 지지했다. 수요둔화 우려를 불식시켰기 때문이다.

유전 정보서비스업체 베이커 휴스는 이번 주 미국에서 가동 중인 원유 채굴 장비가 지난주보다 12개 증가한 833개라고 밝혔다. 채굴 장비 수는 향후 원유 생산량 증가 혹은 감소를 가늠하는 지표다. 

국제금값은 강보합세를 나타냈다. 뉴욕상품거래소에서 6월 인도분 금은 전날보다 온스당 0.2%(1.90달러) 상승한 1,295.20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달러화가 약세를 보이면서 금값에 상승 요인으로 작용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