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움證, 키움뱅크 최대주주 확정···지분율 25.63%
키움證, 키움뱅크 최대주주 확정···지분율 25.6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파이낸스 박조아 기자] 제3인터넷전문은행 인가에 도전한 키움뱅크 컨소시엄에서 키움증권이 가장 큰 지분을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9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키움뱅크 컨소시엄에는 총 28개사가 참여했고, 그 중 최대주주는 키움증권(25.63%)로 나타났다. 그간 키움뱅크 측은 다우키움그룹 전체의 지분율 34%만 공개했다. 이 때문에 키움증권의 모회사인 다우기술이 최대주주가 될 것으로 예상됐지만 다우기술의 지분율은 3.0%에 불과했다.

하나은행(10.00%), 클라우드 서비스 및 전자상거래 솔루션 등을 제공 회사인 메가존클라우드(8.0%)가 각각 2대주주와 3대주주의 자리를 차지했다. 그 뒤를 이어 코리아세븐, 바디프랜드, 웰컴저축은행, 프리미어성장전략 M&A 2호가 각각 5%씩의 지분을 차지했다. SKT와 하나투어가 4%, 다우기술, 사람인에이치알, 롯데멤버스, SK증권이 3%씩의 지분을 가져갔다. 이밖에 15개 회사가 0.1%에서 2%의 지분을 나눠가졌다.

키움뱅크는 정보통신기술(ICT)를 중심으로 금융, 유통 등 30여 개 주주사가 보유한 사업역량을 기반으로 혁신·포용·안정성을 겸비한 금융서비스를 제공하는 새로운 은행을 선보일 계획이다.

키움뱅크 관계자는 "ICT 분야의 혁신기업을 비롯해 금융, 통신, 유통 분야의 리딩기업이 주주사로 참여하고 있어 인터넷전문은행의 확대 및 발전을 추구할 수 있는 역량을 충분히 확보하고 있다"며 "주주사와의 다양한 협업을 통해 혁신을 선보일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금융위원회는 혁신성, 주주구성 등을 심사해 오는 5월 중 인터넷전문은행 예비인가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해당 예비인가에는 키움뱅크 이외에도 비바리퍼블리카를 대주주로 한 토스뱅크와 애니밴드 스마트은행 등이 신청한 상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