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5년 간 탈서울족 56만명····"치솟은 집값 한 몫"
최근 5년 간 탈서울족 56만명····"치솟은 집값 한 몫"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 전경.(서울파이낸스DB)
서울시 전경.(서울파이낸스DB)

[서울파이낸스 나민수 기자] 부동산 규제와 치솟는 집값 등의 문제로 내 집 마련을 위해 서울에서 인근의 경기도권으로 이주하는 이른바 '탈서울족(族)'들이 늘어나고 있다.

9일 통계청에 따르면 5년(2014년 2월~2019년 2월)간 서울시를 벗어나(전출) 전국으로 이동한(전입) 순이동자는 총 56만6848명으로 집계됐다. 

연도별로는 △2015년 13만7256명 △2016년 14만257명 △2017년 9만8486명 △2018년 11만230명 등 해마다 전입자 수보다 전출자 수가 많았다. 서울을 떠난 이들은 경기도와 인천시, 세종시로 각각 이동했다. 서울에서 경기도로 전입한 순이동자는 58만8542명으로 가장 많았으며 뒤이어 인천시(4만8285명), 세종시(1만8217명) 순으로 나타났다.

탈서울 연령대는 30대가 19만2979명으로 가장 많았으며 △40대 9만6259명 △50대 9만3016명 △60대 7만3787명 등 상대적으로 젊은층과 이른 중년층이 탈서울을 주도했다.

이처럼 탈서울족이 늘어나는 것에 대해 전문가들은 서울 집값 급등을 주요 원인으로 지목하고 있다. 

KB국민은행에 따르면 서울 아파트 값은 작년 한 해 13.56% 올라 2006년(24.11%) 이후 최대 폭으로 상승했다. 반면 경기와 인천의 주거 비용은 서울의 절반에도 미치지 않는다. 

실제 지난 3월말 기준 서울의 3.3㎡당 평균 분양가는 2445만원을 기록한 반면 경기, 인천은 각각 1083만원과 1151만원으로 절반 수준의 저렴한 가격을 보였다. 

매매, 전세가격도 마찬가지다. 동기간 서울의 아파트 평균 매매가격은 8억1210만원이었지만 경기는 3억5949만원, 인천은 2억7247만원을 보였다. 평균 전세가격도 서울은 4억6313만원인 반면 경기는 2억5282만원, 인천은 2억436만원으로 경기, 인천 지역의 아파트 값이 서울의 약 절반에 달했다.

업계 관계자는 "수도권 광역급행철도 등 교통망의 확충으로 지리적인 격차를 좁히고 있는 만큼 굳이 비싼 주거비용을 지불하고 서울에서만 거주할 필요성은 없어졌다"며 "서울의 아파트 가격이 상승세를 유지하고 경기, 인천 지역과 격차를 보일수록 탈서울 행렬은 더욱 가속화될 것이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