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호석유화학, 신임 대표이사에 문동준 사장 선임 
금호석유화학, 신임 대표이사에 문동준 사장 선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동준 신임 금호석유화학 대표이사. (사진=금호석유화학그룹)
문동준 신임 금호석유화학 대표이사. (사진=금호석유화학그룹)

[서울파이낸스 김혜경 기자] 금호석유화학그룹은 금호석유화학 대표이사에 문동준 전 금호피앤비화학 대표를 선임했다고 8일 밝혔다.

문 신임 대표는 1954년생으로 휘문고등학교와 고려대학교 농업경제학과를 졸업하고 1979년 금호석유화학에 입사해 회장부속실·기획·해외영업 등의 업무를 수행했다.

2002년부터는 금호미쓰이화학에서, 2010년부터는 금호피앤비화학에서 임원으로 근무했고 2012년 금호피앤비화학의 대표이사를 맡아 올해 3월까지 재직했다. 현재 한국석유화학협회 회장직을 겸임 중이다.

관리본부장(부사장)에는 김선규 전 포스코대우 부사장이 선임됐다. 김 신임 관리본부장은 1957년생으로 대전고등학교와 서강대학교 무역학과를 졸업하고, 1982년 ㈜대우에 입사해 원유·석유·화학제품 부문을 담당했다. 2017년부터 올해 초까지는 포스코대우(현 포스코인터내셔널) 물자화학본부장 등을 역임했다. 김 부사장 내정은 신우성 신임 금호피앤비화학 대표이사에 이은 두 번째 외부인사 영입이다.

금호석유화학그룹 관계자는 "이번 사장단 인사를 통해 대내외적으로 혁신과 내실을 강화할 수 있는 중요한 기점을 맞이하게 됐다"면서 "새로운 체제 하에서 올해 실적을 지속적으로 개선해 나가는 데 역량을 집중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