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원 3년 새 6000명 감소···연봉 1100만원 증가
은행원 3년 새 6000명 감소···연봉 1100만원 증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 고객이 은행 대출 창구에서 상담을 받고 있다. (사진=우리은행)
은행 창구 모습 (사진=우리은행)

[서울파이낸스 박시형 기자] 비대면 거래 증가에 따라 6개 주요 시중은행의 직원수는 최근 3년간 약 6000명 감소했다. 반면 직원의 연봉은 가계 근로소득 증가 폭의 2배 가까이 늘었다.

7일 KB국민·신한·우리·KEB하나·SC제일·씨티은행 등 6개 시중은행의 사업보고서에 따르면 총 직원 수는 지난해 말 기준 6만8667명으로 3년 전(7만4620명)에 비해 5953명(8.0%) 줄었다.

특히 기간제가 아닌 직원은 희망퇴직 정례화 영향에 같은 기간 7만1791명에서 6만4772명으로 7019명(9.78%) 줄었다.

은행별로는 국민은행이 2765명 줄었고, 이어 하나은행 2054명, 신한은행 654명, 우리은행 461명 등 순이었다. 같은 시기 기간제 직원은 2829명에서 3895명으로 1066명 증가했다.

직원 수는 줄었지만 평균급여는 크게 증가했다. 6개 은행 직원의 1인당 평균 급여는 2015년 8200만원에서 지난해 9300만원으로 1100만원(13.6%) 상승했다. 통계청이 발표한 가계(전국 2인 이상 4분기 기준) 근로소득 증가 폭(7.6%)의 두 배에 육박하는 수준이다.

은행별로는 신한·우리은행이 1400만원씩 늘어 증가폭이 가장 컸고, 이어 하나은행(900만원), 국민은행(800만원) 등도 1000만원 가까이 상승했다. 다만 은행 직원의 평균급여 상승세는 희망퇴직에 따른 퇴직급여 증가가 주된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