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한양행 기술수출 디스크치료제, 연내 미국 임상 신청
유한양행 기술수출 디스크치료제, 연내 미국 임상 신청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I=유한양행
CI=유한양행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유한양행은 지난해 미국 스파인 바이오파마에 기술수출한 퇴행성 디스크치료제 후보물질(YH14618)의 임상시험을 연내 미국 식품의약품청(FDA)에 신청할 계획이라고 5일 밝혔다. 현지 임상시험 신청 절차는 기술수출 파트너사인 스파인 바이오파마가 맡는다.

YH14618은 유한양행이 지난 2009년 엔솔바이오사이언스로부터 기술이전 받은 퇴행성 디스크치료제 후보물질이다. 임상 1, 2a상에서 효능과 안전성을 보였다가 2016년 10월 완료된 임상 2b상에서 통계적 유의성을 입증하지 못해 개발이 중단됐다.

유한양행은 개발 중단 후에도 후보물질의 신약 가치가 충분하다고 보고 추가 사업화를 걸쳐 지난해 7월 미국 스파인 바이오파마에 총 2400억원 규모로 기술수출 했다. 계약금은 65만달러(약 7억원)였는데, 10만달러를 먼저 받은 뒤 이번에 2차분 55만달러를 추가로 받았다.

유한양행은 스파인 바이오파마가 척추 질환 치료제에 전문성이 있는 만큼 연구개발(R&D)에 속도를 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