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간동향] 서울 아파트값 21주 연속 하락···전주 比 0.08%↓
[주간동향] 서울 아파트값 21주 연속 하락···전주 比 0.0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투자수요 몰렸던 강남4구 '0.09%'↓
시도별 아파트 매매가격지수 변동률. (자료=한국감정원)
시도별 아파트 매매가격지수 변동률. (자료=한국감정원)

[서울파이낸스 이진희 기자] 서울 아파트값이 21주 연속으로 뒷걸음질 쳤다. 서울은 하락폭이 축소됐으나, 수도권과 지방의 낙폭이 커지면서 지역별 양극화가 심화되는 모습이다.

4일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서울 아파트 매매가격 주간 변동률은 지난 1일 기준 -0.08%를 기록했다. 지난주 -0.09%에서 낙폭은 줄었지만, 지난해 11월12일(-0.01%)부터 21주째 내림세를 나타냈다.

강남4구(강남·서초·송파·강동) 아파트 가격은 0.09% 하락해 지난주(-0.07%)보다 하락폭이 커졌다. 서초구(-0.11%)는 구 외곽의 소규모 단지 위주로 하락했고, 송파구(-0.04%)와 강남구(-0.05%)의 경우 저가 급매물이 소화된 일부 단지가 추격매수 없이 관망세나 하락세를 이어갔다.

투자수요가 많았던 성동구(-0.21%)와 양천구(-0.18%)는 거래감소로 급매물이 누적된 단지 위주로 약세를 보였다.

전국 아파트값은 0.11% 떨어진 가운데, 시도별로 전남(0.05%)은 상승, 경북(-0.24%), 충북(-0.22%), 세종(-0.22%), 울산(-0.20%), 충남(-0.19%), 경기(-0.13%), 전북(-0.12%) 등은 하락했다.

감정원 관계자는 "시장 불확실성으로 매수심리가 여전히 위축된 가운데, 정부 규제정책과 대출규제 등 다양한 하방요인으로 급매물 위주로만 거래되는 분위기"라고 설명했다.

서울 아파트 전셋값도 이번주 0.08% 하락하며 23주 연속 하락세를 이어갔다. 입주물량 유무, 정비사업 이주수요 유무 등에 따라 지역별로 차별화되는 양상이나, 지난주(-0.06%)보다 낙폭이 더욱 확대됐다. 

이 중 강동구(-0.30%)가 인근 하남시 입주물량 및 구 내 입주예정 물량의 영향으로 큰 폭으로 내림세를 나타냈다. 은평구(-0.17%), 마포구(-0.11%)는 재건축 추진 단지 중심으로 내렸고 강동구(-0.30%)는 인근 하남시 입주물량 및 구 내 입주예정 물량 영향으로 하락폭을 확대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