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메이드-액토즈소프트, '일도전세' 시작으로 IP사업 협력 시작
위메이드-액토즈소프트, '일도전세' 시작으로 IP사업 협력 시작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위메이드(왼쪽)와 액토즈소프트 로고. (사진=위메이드)
위메이드(왼쪽)와 액토즈소프트 로고. (사진=위메이드)

[서울파이낸스 이호정 기자] 위메이드는 기존에 독자적으로 계약했던, 광주극성이 개발한 신작 게임 '일도전세'에 보충계약을 체결해 액토즈소프트와 공동으로 하기로 결정했다고 2일 밝혔다.

그 동안 액토즈소프트는 '미르의 전설' 지적재산권(IP) 사업에 대해 소극적인 입장을 취해 왔다. 위메이드가 IP 사업을 주도하고 액토즈소프트는 로열티를 분배만 받는 입장이었지만, 이번을 계기로 액토즈소프트도 적극적으로 사업을 진행할 것이라는 전망이다.

위메이드와 액토즈소프트는 미르의 전설 IP 공유자로서 사업의 결과를 약정에 따라 배분하는 이익공동체이다. 위메이드의 매출이 증가하면, 액토즈소프트 매출이 증가하고, 액토즈소프트 매출이 증가하면, 위메이드 매출이 당연히 증가할 수밖에 없는 구조다.

앞으로 위메이드와 액토즈소프트는 서로 새로운 IP 사업 기회를 발굴하고, 라이센스 계약을 맺는 방식으로 IP 사업의 수익을 증가시킬 것으로 예상된다.

지난 2월 23일 중국 정식 출시한 '일도전세(중국명: 一刀传世)'는 '미르의 전설2'를 활용한 것으로 원작의 세계관과 주요 핵심 콘텐츠를 모바일 환경에 최적화한 HTML5 게임이다.

특히 출시 후 일도전세는 앱스토어 최고 매출 3위를 기록, 안정적으로 서비스하고 있으며 중국 현지에서는 유명 배우 성룡을 홍보모델로 기용하는 등 본격적인 홍보와 마케팅에 돌입했다.

장현국 위메이드 대표는 "대승적 차원에서 일도전세의 계약을 액토즈소프트와 함께 진행하기로 했다"며 "액토즈소프트의 IP 사업을 적극 지지하며, 향후에도 다양한 방법으로 IP 사업을 확대시키도록 협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