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씨소프트, 오는 10월부터 포괄임금제 폐지
엔씨소프트, 오는 10월부터 포괄임금제 폐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엔씨소프트 판교 R&D 센터 전경. (사진=엔씨소프트)
엔씨소프트 판교 R&D 센터 전경. (사진=엔씨소프트)

[서울파이낸스 이호정 기자] 넥슨, 넷마블에 이어 엔씨소프트도 포괄임금제를 폐지하기로 했다.

엔씨소프트는 2일 "올해 10월 중 포괄임금제를 폐지하기로 결정했다"며 "앞으로도 성숙하고 발전적인 엔씨소프트만의 근로 문화를 만들어가겠다"고 밝혔다.

엔씨소프트는 지난해 1월에도 업계 최초로 유연출퇴근제를 시행한 바 있다.

포괄임금제는 실제 근로시간과 무관하게 연장근로수당 등 법정수당을 기본급에 포함하거나 정액으로 지급하는 제도다. 열악한 노동환경의 원인으로 지목돼 왔다.

앞서 넥슨 노사는 합의를 통해 8월 포괄임금제를 전면 폐지하기로 했고, 스마일게이트 노사도 올해 10월 포괄임금제를 없애기로 했다. 노조가 없는 넷마블도 올해 3분기 내 포괄임금제를 폐지하기로 했다. 이외 펄어비스, 웹젠, 위메이드, EA코리아 등도 포괄임금제를 폐지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