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영호 삼성물산 사장 연봉 16.5억원···건설사 CEO '연봉킹'
이영호 삼성물산 사장 연봉 16.5억원···건설사 CEO '연봉킹'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좌측부터) 이영호 삼성물산 건설부문 대표이사, 김상우 대림산업 부회장, 하석주 롯데건설 대표이사, 임병용 GS건설 사장.(사진=각사)
(좌측부터) 이영호 삼성물산 건설부문 대표이사, 김상우 대림산업 부회장, 하석주 롯데건설 대표이사, 임병용 GS건설 사장.(사진=각사)

[서울파이낸스 나민수 기자] 지난해 건설사 CEO 중 가장 많은 연봉을 받은 대표이사는 이영호 삼성물산 사장으로 나타났다. 

1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이영호 삼성물산 건설부분 대표이사는 지난해 급여 7억9800만원, 상여 7억3400만원, 기타 근로소득 7300만원 등 총 16억5000만원을 받았다.

이어 △김상우 대림산업 부회장이 14억원(급여 6억1000만원, 상여 7억9000만원) △하석주 롯데건설 대표이사 10억3600만원(급여 7억1100만원, 상여금 3억2500만원) △임병용 GS건설 사장 9억2100만원(기본연금 5억8400만원 역할급 3억2700만원) △안재현 SK건설 사장 9억1200만원(급여 7억7000만원, 상여금 1억2900만원)을 받았다.

지난해 퇴직한 성상록 현대엔지니어링 사장과 한찬건 포스코건설 대표는 각각 8억7100만원, 7억8100만원(급여 3억6300만원, 퇴직 4억1800만원), 박동욱 현대건설 사장은 6억6900만원(기본급 6억1000만원, 격려금 5900만원)을 받았다. 

한편, 김형 대우건설 사장, 이영훈 포스코건설 사장, 김대철 HDC현대산업개발 사장 등은 지난해 보수가 5억원 이하로 따로 공개되지 않았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