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현 CJ 회장 지난해 보수 71억···손경식 88억
이재현 CJ 회장 지난해 보수 71억···손경식 88억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재현 CJ 회장(왼쪽)과 손경식 회장 (사진=CJ)
이재현 CJ 회장(왼쪽)과 손경식 회장 (사진=CJ)

[서울파이낸스 윤은식 기자] 이재현 CJ 회장이 지난해 보수로 CJ(주)로부터 71억8700만원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1일 CJ(주)의 사업보고서에 따르면 이 회장은 지난해 급여로 27억원, 상여로 44억8700만원을 받았다.

이에 대해 CJ는 "역할 책임의 크기, 회사 기여도, 승진 등을 고려해 기본 연봉을 결정했고 이를 13분할해 매월 2억 2300만원을 지급했다"고 밝혔다.

상여에 대해서는 "회사 매출액이 전년도 26조9000억원에서 29조5000억원으로 9.8% 증가하고 영업이익이 전년도 1조3260억원에서 1조3325억원으로 0.5% 증가하는 데 기여했다"며 "경영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리더십을 발휘했다는 점과 회사의 핵심역량을 구축한 점 등을 고려해 상여금을 산출해 지급했다"고 설명했다.

손경식 회장은 지난해 88억7200만원의 보수를 받았다.

손 회장은 급여로 32억8900만원, 상여로 55억8300만원을 각각 받았다.

미등기 임원인 두 사람의 보수는 과거 공개되지 않았으나 자본시장법 개정에 따라 지난해 상반기 처음 공개됐다.

한편 CJ그룹은 첫 전문경영인으로 지난달 세상을 떠난 고(故) 이채욱 부회장은 지난해 보수로 32억2300만원을 받았다.

이 부회장은 급여 6억9900만원, 상여 7억1800만원, 퇴직 소득 17억3700만원, 기타 소득 6900만원을 각각 받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