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I저축은행, 블록체인 기반 '간편인증 서비스' 도입
SBI저축은행, 블록체인 기반 '간편인증 서비스' 도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블록체인 기반 전자서명·간편이체 서비스
(사진=SBI저축은행)
(사진=SBI저축은행)

[서울파이낸스 윤미혜 기자] SBI저축은행이 저축은행 업계에서는 처음으로 블록체인 기반의 간편로그인 및 이체 기능을 탑재한 SBI간편인증 서비스를 도입했다고 1일 밝혔다.

이 서비스는 기존 모바일 뱅킹 서비스인 'SBI스마트뱅킹'에 블록체인 기술을 바탕으로 개발한 전자서명 및 간편 이체 기능을 탑재한 것으로 공인인증서보다 안전성과 편의성을 개선했다.

특히, 블록체인의 스마트컨트랙트 기술을 적용하여 안전한 사용자 인증 프로세스를 구축함과 동시에, 기존 인증서와 동일한 규격을 따라 시스템 연동 효과를 높였다. 또한, 고객 필요에 따라 생체인증을 이용할 수 있도록 FIDO(Fast IDentity Online) 인증 표준을 적용한 것이 특징이다.

이를 통해 고객이 스마트뱅킹 서비스 이용 시 지문이나 안면인식 또는 핀(PIN)번호 입력으로 간편하게 전자서명을 진행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간편이체(1회 30만원, 1일 100만원 한도)까지 가능하다.

SBI저축은행 관계자는 "앞으로 핀테크 기반의 다양한 금융기술 도입을 통해 업계를 선도할 뿐만 아니라 고객 만족 극대화를 위해 더욱 노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