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부품 관계사들과 '세계 최고 안전사업장 구축' 다짐
삼성전자, 부품 관계사들과 '세계 최고 안전사업장 구축' 다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9 환경안전 혁신 DAY' 개최
김기남 삼성전자 대표이사 부회장이 29일 삼성 화성캠퍼스에 열린 '2019 환경안전 혁신 DAY' 행사에 참석해 개회사를 하고 있다.(사진=삼성전자)
김기남 삼성전자 대표이사 부회장이 29일 삼성전자 화성캠퍼스에 열린 '2019 환경안전 혁신 DAY' 행사에 참석해 개회사를 하고 있다. (사진=삼성전자)

[서울파이낸스 윤은식 기자] 삼성전자·삼성디스플레이·삼성SDI·삼성전기 등 부품 관계사와 삼성바이오로직스는 29일 삼성전자 화성캠퍼스 부품 연구동(DSR)에서 환경안전 분야 역량 강화를 위한 '2019 환경안전 혁신의 날(Day)' 행사를 개최했다.

삼성전자 디바이스솔루션(DS) 주관으로 열린 이날 행사에는 각 사 대표이사와 사업부장, 제조센터장, 해외 생산법인장, 환경안전부서 책임자 등 주요 경영진과 임원 100여 명이 참석해 안전한 사업장 구축 의지를 다졌다.

참석자들은 혁신적이면서 안전한 사업장을 구현하는 방법에 대한 전문가 강연과 각 사 환경안전 분야 우수 혁신사례를 발표하고 전시물을 관람하며 노하우를 공유했다고 삼성전자는 설명했다.

김기남 삼성전자 대표이사 부회장은 "환경안전 문화는 비용과 지출의 소비적 가치가 아니라 투자와 경쟁력의 생산적 가치로 변화하고 있다"며 "세계 최고 안전 사업장을 조성해 인간과 기술, 환경과 개발이 공존하는 미래를 개척해 나가자"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