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감원, 금융사기 대응 AI 앱·알고리듬 공개행사
금감원, 금융사기 대응 AI 앱·알고리듬 공개행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감원은 개인사업자대출 급증 상호금융조합 경영진 면담을 실시한다고 12일 밝혔다.(사진=서울파이낸스 DB)
금융감독원 (사진=서울파이낸스 DB)

[서울파이낸스 박시형 기자] 금융감독원이 고도화·지능화하는 금융사기에 대응해 '보이스피싱 방지 인공지능(AI) 앱'과 '대출사기문자 방지 AI 알고리듬' 공개행사를 29일 진행했다.

이날 행사에는 윤석헌 금융감독원장과 관련 부원장·국장 등 금감원 관계자와 허인 KB국민은행장, 김도진 IBK기업은행장, 문용식 한국정보화진흥원장 등 금융사·유관기관장, IT업계 대표 등이 참석했다.

앞서 이들은 금융사기의 양대 축인 휴대전화 통화내용과 문자메시지로 이뤄지는 금융사기를 판별할 수 있는 AI앱과 AI알고리듬 개발을 진행해 지난해 11월 대출사기문자 방지 AI알고리듬, 올해 2월 보이스피싱 방지 AI앱의 개발을 완료했다.

이날 윤석헌 금감원장과 허인 KB국민은행장은 공동으로 개발한 대출사기문자 방지 AI 알고리듬을 후후앤컴퍼니, 소만사, 지란지교시큐리티 등 IT·보안기업 3곳에 전달했다.

또 IBK기업은행은 휴대폰 통화내용 분석, 보이스피싱 의심경고 음성·진동 송출 등 '보이스피싱 방지 AI앱'이 사기 전화를 판별해내는 과정을 직접 시연했다.

윤 원장은 "오늘 행사가 레그테크·섭테크 혁신의 본격적인 첫발을 내딛는 동시에 금융소비자 보호의 새로운 전환점이 되는 자리"라며 "AI앱과 AI알고리듬이 금융범죄 집단과의 싸움에서 게임체인저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허인 국민은행장은 "이번 알고리듬 제공을 계기로 기술력을 보유한 전문기업들과의 협업이 확대돼 보다 편리하고 안전한 서비스의 제공이 늘어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도진 IBK기업은행장은 "보이스피싱 방지 AI앱의 완성도를 더욱 높이는 한편, 보이스피싱 피해를 줄이기 위한 앱 홍보와 이용자 확대에 더욱 노력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문용식 한국정보화진흥원장은 "빅데이터 플랫폼과 AI학습데이터 구축 지원 등을 통해 사회 모든 분야에서 빅데이터 활용, AI 기반 서비스 개발이 활발해지도록 지속적으로 지원해나가겠다"고 강조했다.

보이스피싱 방지 AI앱은 지난 18일부터 IBK기업은행 고객을 대상으로 시범운영 중이며 이후 전 국민을 대상으로 확대운영할 계획이다.

대출사기문자 방지 AI 알고리듬은 KB금융그룹의 클라우드 플랫폼 클레용(CLAYON)을 통해 여러 IT기업 등에도 무상 제공될 예정이며, 이를 기반으로 대출사기문자를 적출해내는 앱 개발·보급이 늘어날 것으로 기대된다.

금감원 관계자는 "보이스피싱 및 대출사기문자의 최신사례를 금융회사와 IT기업에 제공하여 앱·알고리듬의 고도화를 추진하고, AI에 기반한 추가적인 앱 개발도 적극 지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