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태원 회장 "사회적 가치 창출의 핵심은 측정과 인센티브"
최태원 회장 "사회적 가치 창출의 핵심은 측정과 인센티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아오포럼 개막식서 '사회적 가치' 필요성 강조
중국 하이난다오(海南島)에서 열린 보아오포럼 개막식 연사 나온 최태원 회장.(사진=SK그룹)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중국 하이난다오(海南島)에서 열린 보아오포럼 개막식 연사로 나와 사회적 가치를 강조했다.(사진=SK그룹)

[서울파이낸스 윤은식 기자]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28일 "사회적 가치는 경제적 가치 못지않게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최 회장은 이날 중국 하이난다오에서 열린 보아오포럼에 개막식 연사로 참석해 "사회적 가치 측정과 창출된 사회적 가치에 대한 인센티브 제공이라는 두 가지에 노력을 집중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번 개막식 공식 연사로는 리커창 총리, 반기문 보아오포럼 사무총장, 이낙연 한국 국무총리 등 5개국 정상 외에 한국 재계 인사로 최 회장이 유일하게 참여했다고 SK그룹 측은 설명했다.

최 회장은 "우리는 자원을 효율적으로 배분하고 경제적 성과를 키우기 위해 경제적 가치를 측정하는 회계 시스템을 진화시켜왔다"며 "그러나 앞으로는 다소 시간이 걸리더라도 사회적 가치를 측정하는 회계 시스템을 도입해 우리 사회를 더 좋은 방향으로 만들어나가야 한다"고 주문했다.

그러면서 최 회장은 "사회적 가치를 측정할 수 없다면 더 많은 사회적 가치를 만들어 낼 수 없다"는 자신의 철학도 소개했다.

최 회장은 사회적 가치 창출의 구체적 방법론으로 더블버텀라인(Double Bottom Line·DBL)도 소개했다.

그는 "SK 주요 관계사들이 지난해 어느 정도의 사회적 가치를 창출했는지 올 상반기 내 발표할 수 있을 것"이라며 "이것이 가능한 것은 재무제표에 경제적 이익뿐 아니라 사회적 가치도 함께 반영하는 더블버텀라인을 도입했기 때문이고 이런 측정 체계는 해가 지날수록 정교해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최 회장은 특히 "중국 국영기업 등을 관리하는 국유자산감독관리위원회가 SK와 함께 사회적 가치 측정 프로젝트에 동참했다"며 "앞으로 더 많은 국가의 기업들, 비정부기구, 시민사회 구성원들이 이런 사회적 가치 측정에 동참하게 되면 지금보다 더욱 지속가능한 사회를 만들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더 많은 사회적 가치 창출을 위해 최 회장은 인센티브 시스템을 만들어 사회적 가치 생태계를 조성이 필요하다고도 지적했다.

최 회장은 "더 많은 이해관계자들이 자원, 자본, 능력을 공유하는 것이 필요하지만 이해관계자들의 선의에만 의존할 수 없는 만큼 사회적 가치와 경제적 가치가 함께 창출될 수 있는 시스템을 만들어야 한다"며 "예컨대 사회적 인정이나 세제 혜택과 같은 유무형의 인센티브 시스템을 생각해 볼 수 있다"고 제안했다.

이어 "SK그룹은 사회적 가치 측정체계와 인센티브 시스템에 대한 여러 실험을 진행하고 있다"면서 "이러한 실험들이 조기에 성공을 거둔다면 혁신을 이루거나 일자리를 만들어내는 등의 모멘텀이 될 것이며, 더 많은 가치 창출로 이어지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최 회장은 지난 27일 SK그룹이 보아오포럼 공식 세션의 하나로 주최한 '사회적 가치와 기업의 역할' 세션에 참석해 기관 투자가들도 사회적 가치의 필요성을 인식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최 회장은 이날 "지난 1월 SK그룹 주요 4개 관계사 50명의 기관투자가를 대상으로 사회적 가치의 필요성에 대한 5점 척도 조사를 했다"며 "그 결과, 평균 4.18이라는 높은 점수가 나올 만큼 사회적 가치의 필요성을 인정하고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기관투자가를 단기적 재무 성과를 희생하더라도 장기적으로 사회적 가치를 창출할 수 있다면 이를 받아들일 수 있다"고 제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