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13대책 후 청약 통장이 가장 많이 몰린 곳은 '대구 달서구'
9.13대책 후 청약 통장이 가장 많이 몰린 곳은 '대구 달서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탑석센트럴자이' 모델하우스에서 내방객들이 청약상담을 받고 있다. (사진=GS건설)
견본주택 내방객들이 청약상담을 받고 있다. (사진=GS건설)

[서울파이낸스 나민수 기자] 지난해 9.13부동산대책 이후 대출 규제와 청약제도 개편 등 청약경쟁률이 전반적으로 하락했지만 대구 달서구 등 일부지역은 여전히 뜨거운 청약 열기를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27일 리얼투데이가 금융결제원 자료를 분석한 결과 9.13대책 발표 이후부터 올해 3월 첫째 주까지 전국에서 분양된 아파트에 1순위 청약을 신청한 사람은 총 78만2835명으로 조사됐다.

가장 많은 1순위 청약자가 몰린 곳은 대구 달서구로 14만7019명이 청약에 나섰으며, 이어 △경기 하남시 6만9712명 △인천 서구 5만70명 △대구 중구 4만1775명 △대구 동구 4만1775명 △충남 아산시 4만1553명 △광주 동구 3만4554명 △서울 은평구 2만5198명 △부산 동래구 2만2468명 △경기 의정부시 2만1318명 순으로 1순위 청약자가 몰렸다.

흥행에 성공한 지역은 규제에서 상대적으로 자유로운 곳이 대부분이었으며, 우수한 생활 인프라와 개발호재 등을 두루 갖춰 미래가치가 기대되는 지역에 청약통장이 대거 몰린 것으로 보인다.

대구 달서구는 부동산 규제의 영향을 받지 않는데다 정주여건이 우수하고, 산단이 위치해 직주근접성이 뛰어난 곳으로 새 아파트에 대한 수요가 높은 지역이다. 

경기도 하남에서는 위례신도시에 수요자들이 높은 관심을 보였다. 청약조정대상지역임에도 서울 접근성이 탁월한 입지와 위례신사선 등 교통호재로 높은 인기를 끌며 6만개 이상의 청약통장이 쏠렸다.

비규제 지역인 인천 서구에서는 1순위 청약자의 70%(3만5443명)가 루원시티에 쏠렸다. 루원시티는 인천 지하철 2호선 이용이 쉽고, 청라국제도시와 가정지구가 가까워 생활 인프라 공유가 가능하다는 장점을 갖춰 수요자들에게 높은 인기를 끌었다. 여기에 서울지하철 7호선 연장선 호재도 예정돼 있어 교통여건 개선에 따른 미래가치 기대감도 높은 지역이다. 

대구 중구는 재개발 물량이 인기를 끌면서 1순위 청약통장 사용자가 몰린 것으로 분석된다.

업계 관계자는 "잇따른 규제로 시장이 불확실한 상황에서, 청약자가 몰리며 인기를 검증 받은 지역에 관심을 갖는 것도 내 집 마련의 좋은 전략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