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수능 11월 14일···EBS 연계율 70% 유지
올해 수능 11월 14일···EBS 연계율 70% 유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0학년도 수능 기본계획 발표
학생들이 수능모의평가를 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학생들이 수능모의평가를 보고 있는 지난해 모습. (사진=연합뉴스)

[서울파이낸스 이슈팀] 올해 11월 14일 예정된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은 시험영역과 EBS 연계율(문항 수 기준 70%) 등이 지난해와 동일하게 치러진다.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은 이런 내용을 중심으로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시행 기본계획'을 26일 발표했다.

올해 시험영역은 국어, 수학, 영어, 한국사, 사회/과학/직업탐구, 제2외국어/한문으로 지난해와 같다.

수학영역은 가형과 나형 중에 하나를 선택할 수 있다. 가형은 미적분Ⅱ·확률과 통계·기하와 벡터에서, 나형은 수학Ⅱ·미적분Ⅰ·확률과 통계에서 출제된다.

영어영역은 총 45문항 중 듣기평가가 17문항 나온다.

탐구영역의 경우 사회탐구는 9개 과목 중 최대 2개, 과학탐구는 8개 과목 중 최대 2개, 직업탐구는 10개 과목 중 최대 2개를 선택할 수 있다.

제2외국어/한문 영역은 9개 과목 중에 1개를 선택할 수 있다.

영어 영역과 한국사 영역은 절대평가다.

필수영역인 한국사는 응시하지 않을 경우 성적 전체가 무효 처리된다. 역사에 대한 기본 소양을 평가하고 수험생 부담을 최소화할 수 있도록 핵심 내용 중심으로 평이하게 출제된다.

평가원은 올해 수능도 예년처럼 학생들이 학교 교육을 충실히 받고 EBS 연계 교재와 강의로 보완하면 문제를 풀 수 있는 수준으로 낼 계획이라고 밝혔다.

EBS 연계도는 지난해처럼 영역(과목)별 문항 수 기준 70% 수준으로 유지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