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토탈 노조, 총파업 돌입…"8%대 임금인상 요구 결렬"
한화토탈 노조, 총파업 돌입…"8%대 임금인상 요구 결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차례 협상 불구 결렬…28일 오전 7시까지
勞 “임금 낮다” vs 使 “평균연봉 1억2천만원"
한화토탈 노동조합이 23일 충남 서산시 대산읍 독곶리 본사 앞에서 파업 구호 외치며 임금협상 결렬에 따라 총파업에 돌입했다. (사진=연합뉴스)
한화토탈 노동조합이 23일 충남 서산시 대산읍 독곶리 본사 앞에서 파업 구호 외치며 임금협상 결렬에 따라 총파업에 돌입했다. (사진=연합뉴스)

[서울파이낸스 김혜경 기자] 한화토탈 노동조합이 임금협상 결렬에 따라 총파업에 돌입했다.

한화토탈 노조는 23일 오후 3시 충남 서산시 대산읍 독곶리 본사 앞에서 출정식을 갖고 파업에 들어갔다. 파업은 28일 오전 7시까지 한시적으로 진행된다. 사측과 임금협상에 난항을 겪던 노조는 지난달 19~20일 파업찬반투표 결과 찬성률 86.2%로 파업을 예고한 바 있다.

한화토탈 노조는 지난해 8월부터 10.3% 연봉인상안으로 사측과 11차례 협상을 벌여왔다. 사측은 2.3% 인상이 가능하다는 입장이었다. 이후 노조는 8%대 조정안을 사측에 제시했으나 사측은 동종업계 평균임금인상률인 2%보다 여전히 터무니없이 높다며 거부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 측에 따르면 한화토탈의 지난해 평균근속연수는 15년, 평균연봉은 1억2천만원으로 국내 최고 수준이다. 사 측은 회사 경영성과에 따라 최근 3년 연속 1천320%의 성과급을 지급해 직원 1인당 평균 성과급이 4000만원에 이른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노조 측은 그동안의 수익이나 실적과 비교하면 임금이 낮다는 입장이다.

노조의 파업에도 공장 가동에는 큰 어려움이 없을 것으로 알려졌다. 협정근로자와 비노조원 등으로 비상근무에 들어가면 최소 인원으로 공장 가동이 가능할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이다. 하지만 파업이 장기화할 경우 생산 차질이 불가피할 것으로 우려된다.

한편 한화토탈 측은 27일부터 5월 7일까지 1공장 정기보수에 들어갈 예정이다. 한화토탈 노조원은 전체 직원 1천700여명 가운데 900여명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