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지진 범시민대책위원회 출범…'특별법 제정' 촉구
포항지진 범시민대책위원회 출범…'특별법 제정' 촉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식 명칭 '포항 11·15지진 범시민대책위원회'
靑 국민청원, 청와대·중앙부처·국회 방문 추진
"범정부 차원 특별도시재생사업 촉구" 결의

[서울파이낸스 이슈팀] 2017년 11월 15일 경북 포항에서 일어난 규모 5.4 지진이 인재라는 정부 연구결과가 나옴에 따라 포항시민 목소리를 담아낼 범시민대책기구가 공식 출범했다.

이강덕 포항시장, 서재원 시의회 의장, 박명재·김정재 국회의원, 장경식 도의회 의장을 비롯해 시민·경제·종교단체, 정당 등 각계각층 인사 60여명은 23일 오후 포항시 북구 덕산동 포항지역발전협의회에서 지진 정부 조사 결과 발표에 따른 대책회의를 열고 범시민기구를 구성하고 결의문을 채택했다.

범시민기구의 공식 명칭은 '포항 11·15지진 범시민대책위원회'로 정해졌다. 4명의 공동위원장은 이대공 애린복지재단 이사장, 허상호 포항지역발전협의회장, 공원식 포항시의정회장, 김재동 포항상공회의소 회장이 맡기로 했다.

범시민대책위는 고문, 부위원장, 자문위원, 행정지원단, 대책위원, 공동연구단, 법률지원단으로 나눠 활동하기로 했다.

대책위는 이날 지진과 여진으로 피해를 본 시민 피해구제와 지역경제 회복을 위한 '포항 11·15지진 피해배상 및 지역 재건 특별법' 제정을 정부에 촉구했다.

자유한국당 김정재 국회의원(포항북)은 총리실 산하에 '11·15포항대지진 배상 및 보상 심의위원회'를 신설해 피해 조사와 피해자 등에 대한 배상 및 보상 업무를 담당한다는 내용의 포항지진특별법을 발의하기로 밝힌 바 있다.

이와는 별도로 대책위는 청와대 국민청원, 특별법 제정 국민서명운동, 청와대·중앙부처·국회 방문 등을 추진하기로 했다.

이 단체는 결의문을 통해 "포항이 '지진도시'란 오명을 씻게 됐지만, 정부 발표에 나온 지진 피해 복구와 관련한 지원과 특별재생사업은 근본대책으로 보기 어렵다"며 "시민에 대한 실질적이고 신속한 대책을 강구하기 위해 특별법 제정과 범정부 대책기구를 조속히 구성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또 "흉물로 방치된 지열발전소를 즉시 완전폐쇄 및 원상복구 하고 지열공을 관리하며 이산화탄소 지중저장시설 사업을 전면 백지화해 시민 안전을 담보해야 한다"며 "피해지역에 추진하는 재건 수준의 특별도시재생사업을 범정부 차원에서 직접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대책위는 또 포항과 서울에서 대정부 궐기대회를 열고 소송과 특별법 제정을 동시에 추진하는 방안 등을 논의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