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애경 '가습기메이트', 반려동물도 폐섬유화 피해"
"SK·애경 '가습기메이트', 반려동물도 폐섬유화 피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회적 참사 특조위, 사람과 같은 피해사례 확인···"수사에 참고해야"
가습기메이트 사용 후 폐섬유화, 천식 확인된 고양이 (사진=사회적 참사 특조위)
가습기메이트 사용 후 폐섬유화, 천식 확인된 고양이 (사진=사회적 참사 특조위)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SK케미칼과 애경산업이 제조·판매한 가습기 살균제 제품 '가습기메이트'에 노출된 반려동물이 사람과 똑같은 건강 피해를 입은 것으로 나타났다.

가습기살균제사건과 4·16 세월호참사 특별조사위원회는 '가습기메이트'만 사용한 가정에서 반려동물들이 사망하거나 호흡곤란, 폐 섬유화, 기관지확장증, 비염, 천식 같은 심각한 건강 피해를 본 사실을 확인했다고 22일 밝혔다.

반려동물은 사람과 신체 장기가 비슷하고, 일반적으로 호흡 독성에 더 민감하기 때문에 가습기 살균제의 위해성과 피해 질환을 확인할 수 있는 중요한 증거자료라는 게 특조위 설명이다. 

이에 특조위는 지난해 8월부터 가습기 살균제 피해자, 임상 수의사, 환경노출조사원 제보를 바탕으로 전국 대형 동물병원의 진료기록 분석과 보호자 환경 노출 조사를 해왔고, 최근 총 19곳 가정에서 49마리 반려동물 피해 의심 사례를 발견했다.

이들 가정 19곳 중 가습기메이트만 사용한 가정은 2곳이었다. 이 가운데 한 가정에서 거주자 1명과 고양이 5마리가 건강 피해를 입었고, 고양이 7마리가 죽었다.

다른 가정에서는 개 1마리가 죽었다. 특조위는 특히 지난달 건강 피해가 발생한 고양이 5마리의 폐 컴퓨터단층촬영(CT) 영상을 촬영했고, 그 결과 폐 섬유화와 기관지확장증, 천식 등 사람에게 발생하는 것과 같은 피해를 확인했다.

최예용 사회적참사 특별조사위원회 부위원장은 "가습기메이트의 위해성이 사람과 동물 모두에서 교차 확인된 만큼 검찰은 관련 증거자료를 가습기메이트 제조·판매사인 SK케미칼과 애경산업 수사에 참고해야 한다"고 말했다.

가습기메이트는 메칠클로로이소치아졸리논·메칠이소치아졸리(CMIT·MIT) 성분 가습기 살균제로, 옥시레킷벤키져의 '옥시싹싹 New 가습기 당번' 다음으로 많이 판매된 제품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