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건설, 임병용 사장 재선임···신규사업 '스마트팜' 추가
GS건설, 임병용 사장 재선임···신규사업 '스마트팜' 추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병용 GS건설 사장이 22일 서울 종로구 본사 강당에서 '제50기 정기주주총회'를 진행하고 있다. (사진= GS건설)
임병용 GS건설 사장이 22일 서울 종로구 본사 강당에서 '제50기 정기주주총회'를 진행하고 있다. (사진= GS건설)

[서울파이낸스 박성준 기자] 임병용 GS건설 사장이 사내이사로 재선임돼 임기를 3년 연장했다. 아울러 정보통신기술(ICT)이 접목된 차세대 농장 '스마트팜'을 신규사업에 추가하기로 했다.

GS건설은 22일 서울 종로구 그랑서울에서 '제 50기 정기 주주총회'를 개최하고 이 같은 내용을 결정했다.

임 사장은 2013년 GS건설 대표이사에 선임됐으며 재선임을 통해 2022년 3월까지 GS건설을 이끌게 된다. 또한 전력사업부문에서 추진하고, 영농형 태양광 발전 사업의 일환으로 추진된 '스마트팜'도 통과됐다. 사업목적으로 온실 및 부대시설 등 농업시설물의 설치, 운영 및 농작물의 생산, 유통도 추가했다.

GS건설은 임기가 만료된 2명의 사외이사에 김경식 전 국토교통부 1차관과 김진배 고려대학교 경영대학 교수를 새롭게 선임했다.

GS건설은 보통주 1주당 현금배당 1000원을 의결했다. 총 배당금은 787억원에 달한다. 이외에도 재무제표 승인, 정관 일부 변경, 사내외 이사 및 감사위원 선임, 이사보수 한도 승인 등의 안건도 모두 원안대로 의결했다.

임 사장은 "단순 시공 위주 사업에서 벗어나 장기적·안정적인 투자개발형 사업과 운영·유지보수 사업을 확대해 수익창출에 노력하겠다"며 "전문인력 확보를 통해 신시장을 선점하고 다양한 기술 활용을 접목해 스마트한 상품으로 경쟁력을 제고시키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