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조선 노조 "매각 중단하라"···청와대 앞 상경 집회
대우조선 노조 "매각 중단하라"···청와대 앞 상경 집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금속노동조합 대우조선지회 조합원들이 22일 상경투쟁 집회를 마친 뒤 청와대로 행진하고 있다. (사진=박시형 기자)
전국금속노동조합 대우조선지회 조합원들이 22일 상경투쟁 집회를 마친 뒤 청와대로 행진하고 있다. (사진=박시형 기자)

[서울파이낸스 박시형 기자] 대우조선 노조가 현대중공업에 대우조선 매각을 반대하는 상경투쟁을 진행했다.

전국금속노동조합 대우조선지회 조합원들과 거제 지역 시민 등 650여명은 22일 서울 종로구 세종로 공원에서 모여 집회를 개최한 뒤 항의서한과 거제 시민들의 서명이 담긴 매각 반대 서명지를 전달하기 위해 청와대를 향했다. 이들은 피켓과 깃발을 들고 구호를 외치며 청와대 사랑채 앞 까지 행진했다.

이 과정에서 도로 일부에서 교통 통제가 이뤄지면서 차량 통행에 어려움이 있었으나 큰 사고나 충돌이 발생하지는 않았다.

노조는 청와대 앞에서 20여미터 길이의 천을 찢는 퍼포먼스를 벌인 뒤 대우조선 매각에 대한 항의 서한과 노조·시민 5만여명의 서명이 담긴 반대 서명지를 청와대에 직접 전달했다.

전국금속노동조합 대우조선지회 조합원들이 22일 청와대 사랑채 앞에서 집회를 하고 있다. (사진=박시형 기자)
전국금속노동조합 대우조선지회 조합원들이 22일 청와대 앞에서 집회를 하고 있다. (사진=박시형 기자)

백순한 대우조선 전 노조위원장은 "우리는 현장에서 임금도 반납하면서 대우조선을 살려내기 위해 총력을 기울였다"며 "그런데 살아나려고 하니까 매각된다고 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합병이 되면 대우조선의 기술력이 현대조선으로 옮겨가 경쟁력이 약화될 것이 뻔한데 그에 대한 대책은 내놓지 않고 고용 보장만 말하며 매각을 추진하고 있다"며 "현 정부는 일단 매각을 중지하고 토론을 통해 이에 대한 대책과 향후 거제 발전에 대한 방안을 먼저 만들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신상기 대우조선 지회장은 "군산조선소를 들여다봤는데 암흑같았다. 쥐새끼 한 마리 없었다"며 "대우조선 또한 현대중공업에 인수되면 군산과 같아질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문재인 대통령은 청와대에 들어가기 전 노동이 존중받는 사회, 노동이 주인이 되는 사회를 건설하겠다고 했는데 이제는 재벌에 모든 특혜를 풀어주고 있다"며 "오늘은 문재인 대통령을 만나지 못했지만 이후 우리의 혼을 담아 의지를 전달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전국금속노동조합 대우조선지회 조합원들이 22일 청와대에 대우조선해양 매각 반대 항의서한과 조합원·거제시민의 반대서명서를 전달하고 있다. (사진=박시형 기자)
전국금속노동조합 대우조선지회 조합원들이 22일 청와대에 대우조선해양 매각 반대 항의서한과 조합원·거제시민의 반대 서명서를 전달하고 있다. (사진=박시형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