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지난해 온실가스 7134만톤 배출···국내 단일 사업장 '최대'
포스코, 지난해 온실가스 7134만톤 배출···국내 단일 사업장 '최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제철의 3.3배···6년간 7.5% 감축에 그쳐
포항 2제선공장(3고로) 전경. (사진=포스코 50년사 화보 캡쳐)
포항 2제선공장(3고로) 전경. (사진=포스코 50년사 화보 캡쳐)

[서울파이낸스 전수영 기자] 지구온난화에 주범으로 꼽히고 있는 온실가스 감축을 대해 정부가 노력을 기울이고 있지만 대형 사업장에서는 여전히 감축활동이 지지부진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내 단일 사업장으로는 가장 많은 온실가스를 배출하는 포스코도 감축활동을 하고 있지만 2011년부터 2017년까지 감축한 양은 2011년 대비 7.5%에도 그친 것으로 확인됐다.

포스코의 지난해 온실가스 배출량은 7134만238tCO₂로 두 번째로 많은 한국남동발전의 5813만700tCO₂보다 1319만9538tCO₂이나 많았고, 동종업계인 현대제철(2151만3310톤) 대비 3.3배 많았다.

2011년부터 2017년까지 6년간 포스코가 감축한 온실가스 양은 578만4401tCO₂이다. 이는 시멘트 생산업체인 성신양회의 지난해 1년치 온실가스 발생량(560만2789tCO₂)과 비슷하다. 하지만 포스코의 배출량이 워낙 많아 감축률은 높지 않다.

포스코가 발표한 2011~2017년 지속가능경영보고서와 환경부 온실가스종합정보센터 자료에 따르면 포스코는 △2011년 7712만4639tCO₂ △2012년 7579만3831tCO₂ △2013년 7338만157tCO₂ △2014년 7613만8749tCO₂ △2015년 7305만6083tCO₂ △2016년 7101만7261tCO₂ △2017년 7134만238tCO₂의 온실가스를 배출했다.

해마다 차이가 있지만 매년 7000만톤이 넘는 온실가스를 배출하고 있다.

<경기도 도시가로수의 탄소저장량과 연간 이산화탄소 흡수량 산정> 연구논문에 따르면 소나무의 연간 이산화탄소 흡수량은 7.6kgCO₂/tree였다.

이를 기반으로 포스코가 2011년부터 2017년 사이에 감축한 이산화탄소의 양은 소나무 7억6110만여 그루를 심은 것과 같다. 하지만 지난해 배출한 이산화탄소의 양을 절반으로 줄이기 위해서는 46억7219만여 그루의 소나무를 심어야 한다.

그 사이 포항시를 비롯한 인근지역은 포스코가 배출하는 이산화탄소의 직·간접적 영향을 받을 수밖에 없는 실정이다.

포스코는 2014년 10월 국내 배출권거래제 할당 대상업체로 지정됐고 11월 배출권을 할당받았다.

현재 포스코는 기술투자본부장 산하 에너지환경사업실의 에너지환경그룹이 기후변화와 에너지 및 환경 이슈를, 환경사업그룹이 부산물 자원화 이슈를 담당하고 있다. 다양한 시스템 도입으로 감축을 위한 노력은 다각도로 이뤄지고 있다.

한편 우리나라는 2018년부터 2020년까지 온실가스 배출권 거래제 2차 계획에 돌입했다. 1차 계획에서는 배출권 전량을 무상할당 했지만 2차 계획 기간에는 전체량 중에 97%는 무상할당을 하고 나머지 3%는 유상할당을 했다.

지난 1월 23일 126개 유상할당 기업을 대상으로 처음으로 열린 배출권 경매에는 4개 기업이 참여 총 55만t의 배출권이 140억2500만원에 거래됐다.

하지만 철강, 반도체, 자동, 조선 등 일부 업종은 여전히 배출권 전량을 무상으로 받고 있다.

이는 '온실가스 배출권의 할당 및 거래에 관한 법률 시행령'에 규정돼 있다.

이 시행령 '제 14조 무상할당 업종의 기준'은 1. 무역집약도가 100분의 30 이상인 업종 2. 생산비용발생도가 100분의 30 이상인 업종 3. 무역집약도가 100분의 10 이상이고 생산비용발생도가 100분의 5 이상인 업종에 배출권을 무상으로 제공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결국 이 같은 시행령으로 인해 배출가스를 많이 발생시키는 기업들이 무상할당을 받는 구조가 만들어졌다. 대부분이 대기업 또는 대기업 계열사로 분류된다. 이렇다 보니 이들 기업이 온실가스 배출 감축에 대한 필요성을 제대로 인지하지 못하고 있다는 비판이 이어지고 있다. 적극적인 감축활동을 펼치지 않거나 감축량도 적다는 것.

이에 따라 무상할당량을 줄이거나 감축활동을 제대로 하지 않는 기업들에 대해 패널티를 부과해야 한다는 지적도 제기된다.

이 같은 지적에 대해 환경부 관계자는 "무상할당과 관련해 현실에 맞게 개정을 준비하고 있다"며 "내년쯤 개정안이 마련할 것이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정론직필 2019-03-22 15:10:05
이런 기사 좀 쓰지 말지...기자들이 불쌍따ᆢ