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바이오에피스 "'온트루잔트' 생존율 '허셉틴'보다 높다"
삼성바이오에피스 "'온트루잔트' 생존율 '허셉틴'보다 높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방암 치료제 3년 임상서 생존율 97% 기록
유방암 치료제 '온트루잔트'(사진=삼성바이오에피스)
유방암 치료제 '온트루잔트' (사진=삼성바이오에피스)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삼성바이오에피스 유방암 바이오시밀러(바이오의약품 복제약) '온트루잔트'(성분명 트라스트주맙)가 3년 추적 임상에서 원조 약보다 투약 후 생존율이 높다는 결과가 나왔다. 삼성바이오에피스는 21일(현지 시간) 오스트리아 빈에서 열린 '제16회 세인트갈렌 국제 유방암 콘퍼런스'에서 포스터 세션 발표를 통해 이 같은 결과를 발표했다.

해당 내용은 원조 약인 '허셉틴'과 동등성을 입증하기 위해 이뤄진 기존 임상시험에 이어 5년간 진행되는 추적 관찰 중 최초 3년간 결과다. 9개국 환자 367명이 참여했으며, 이들을 추적 관찰한 평균 기간은 온트루잔트 투여 환자군 40.8개월, 허셉틴 투여 환자군 40.5개월이다.

이 기간 전체 생존율은 온트루잔트를 투약한 환자군 97%, 허셉틴 환자군 93.6%로 나타났다. 치료 후 일정 기간 심각한 부작용이나 암 재발 또는 전이, 사망이 발생하지 않는 비율인 무사건 생존율은 온트루잔트 환자군 92.5%, 허셉틴 환자군 86.3%로 확인됐다.

김철 삼성바이오에피스 전무(임상의학본부장)는 "바이오시밀러 개발을 통해 더 많은 환자가 바이오의약품의 혜택을 받을 수 있기를 바란다"며 "이번 3년 추적 임상 결과 데이터가 온트루잔트 처방 확대에 긍정적인 영향을 줄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