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교선 현대홈쇼핑 대표이사, 현대백화점 사내이사 선임
정교선 현대홈쇼핑 대표이사, 현대백화점 사내이사 선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7기 주총 개최···주당 900원 배당
정교선 현대홈쇼핑 대표가 22일 오전 주주총회가 끝난 후 취재진에게 인사하고 있다. (사진=김태동 기자)
정교선 현대홈쇼핑 대표가 22일 오전 주주총회가 끝난 후 취재진에게 인사하고 있다. (사진=김태동 기자)

[서울파이낸스 김태동 기자] 현대백화점은 22일 서울 강남구 논현2동 주민센터에서 제 17기 정기 주주총회를 열고 정교선 현대홈쇼핑 대표를 현대백화점 사내이사로 선임했다. 정 대표이사는 정몽근 현대백화점그룹 명예회장의 차남이자 정지선 현대백화점그룹 회장 동생이다. 정 대표가 현대백화점 사내이사로 선임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주총 직후 정 대표는 기자들에게 "앞으로 열심히 하겠다"며 "자세한 내용은 추후 전달하겠다"고 사내이사로 선임된 소감을 간략하게 밝혔다.

이날 주총에서는 박동운 현대백화점 사장의 사내이사 선임과 강형원·이윤철 사외이사 겸 감사위원, 장재영 사외이사 선임 건 등도 모두 원안대로 통과됐다.

이동호 부회장은 주총 인사말을 통해 "올해에도 국내외 경제상황이 매우 어려울 것으로 예상되지만, 성장동력 확보를 위해 내년 개장 예정인 대전 프리미엄 아웃렛과 남양주 프리미엄 아웃렛, 2021년 개장 예정인 여의도 파크원 백화점과 동탄 시티아웃렛을 차질 없이 준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또 "주주가치 제고를 위해 큰 폭은 아니지만 매년 배당액을 인상하고 있다"며 "올해에는 13% 인상한 주당 900원을 배당액으로 지급하고자 한다"고 덧붙였다.

끝으로 이 부회장은 "소비자와 시장이 원하는 새로운 가치를 창출할 수 있도록 사업방식의 혁신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