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원희 현대차 사장 "쏘나타 등 올해 신차 역대 최다 8종 투입"
이원희 현대차 사장 "쏘나타 등 올해 신차 역대 최다 8종 투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가구조 혁신·공용화율 제고·생산성 개선·판매비 절감 통해 수익성 제고"
이원희 현대자동차 사장 (사진=현대자동차)
이원희 현대자동차 사장 (사진=현대자동차)

[서울파이낸스 서예진 기자] 이원희 현대자동차 사장은 올 한 해도 자동차산업이 수요 감소 등으로 쉽지 않을 것이라 예상하면서 다양한 신차 출시를 통해 이를 극복하겠다고 밝혔다.

이 시장은 22일 서울 서초구 현대차 본사에서 열린 주주총회 영업보고를 통해 "올해 역대 최다인 8종의 신차를 투입을 준비하고 있다"며 "쏘나타와 제네시스 G80, 브라질 HB20 후속 등 주력 볼륨 모델 및 현지 특화 차종과 더불어 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신차 출시를 통해 SUV 풀라인업 구축을 완성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 사장은 신차 투입을 통해 판매를 회복하고 시장 지배력을 강화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근본적인 원가구조 혁신을 위해 표준화와 공용화율을 제고하고 신공법 적용을 활용한 생산성 개선, 효율적 예산 집행을 통한 판매비 절감을 추진해 수익성을 제고하겠다"고 말했다.

원가 절감을 통해 신기술에 대한 투자 재원을 추가로 확보하고 미래 성장동력을 강화하겠다는 것.

현대차는 쏘나타와 G80 후속 신차부터 적용되는 3세대 파워트레인과 플랫폼의 품질을 높이고 조직 운영의 효율성을 높여 의사결정 속도와 실행력을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이 사장은 미래사업과 관련해 "차량 전동화와 자율주행, 커넥티드카와 같은 미래 신기술 분야를 선도하기 위한 전략을 차질 없이 구현해 나가겠다"며 "오픈 이노베이션을 적극적으로 확대해 핵심 신기술 역량을 확보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