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인프라코어, 딜러들과 '아프리카 공략' 논의
두산인프라코어, 딜러들과 '아프리카 공략' 논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티오피아·수단·알제리·남아공 등 25개국 16개 딜러社와 미팅
두산인프라코어는 지난 19~20일 태국 방콕에서 아프리카 건설기계 딜러 미팅을 개최했다. 사진은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는 모습. (사진=두산인프라코어)
두산인프라코어는 지난 19~20일 태국 방콕에서 아프리카 건설기계 딜러 미팅을 개최했다. 사진은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는 모습. (사진=두산인프라코어)

[서울파이낸스 서예진 기자] 두산인프라코어는 지난 19일부터 이틀간 태국 방콕에서 아프리카 건설기계 딜러 미팅을 개최했다고 21일 밝혔다.

이번 행사에는 에티오피아, 수단, 알제리, 남아프리카공화국 등 25개국을 담당하는 16개 딜러사 관계자와 두산인프라코어 경영진 등 50여 명이 참석했다.

두산인프라코어는 딜러 미팅에서 지난해 신흥시장에서 거둔 주요 성과와 올해 전략 방향 등 주요 현안들을 공유하고, 아프리카 지역의 영업력 강화를 위한 논의를 진행했다.

아프리카 건설기계 시장은 연간 1만대 규모로, 30톤 이상 대형 장비 수요가 많다. 두산인프라코어는 아프리카를 포함한 신흥시장에서 2016년 9180억원, 2017년 1조877억원, 2018년 1조1800억원의 건설기계 매출을 기록하며 최근 3년간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다.

두산인프라코어는 아시아 다음으로 매출비중이 높은 아프리카 시장 공략을 위해 딜러 네트워크 확대·강화, 기술 서비스 교육, 제품 라인업 확대, 브랜드 인지도 제고 활동을 적극 추진하고 있다.

최근에는 아프리카 서부의 토고, 부르키나파소 및 남부의 잠비아 등 7개국 영업활동을 담당할 딜러도 신규로 발굴한 바 있다.

두산인프라코어 관계자는 "이번 딜러 미팅을 통해 아프리카 시장의 중요성과 성장 가능성을 확인하고 파트너십을 굳건히 다졌다"며 "우수한 제품 경쟁력과 서비스, 본사의 전문성을 활용한 신속한 지원을 통해 사업 성장에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