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주 국민연금 이사장, 블룸버그 회장 만나 협력 모색
김성주 국민연금 이사장, 블룸버그 회장 만나 협력 모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성주 국민연금공단 김성주 이사장(왼쪽)과 피터 그라우어 블룸버그 회장이 20일 서울 중구에 위치한 공단 국제협력센터에서 환담을 나누고 있다.(사진=국민연금)
김성주 국민연금공단 김성주 이사장(왼쪽)과 피터 그라우어 블룸버그 회장이 20일 서울 중구에 위치한 공단 국제협력센터에서 환담을 나누고 있다.(사진=국민연금)

[서울파이낸스 박조아 기자]김성주 국민연금공단 이사장은 20일 서울 중구 국민연금공단 국제협력센터에서 피터 그라우어(Mr. Peter Grauer) 블룸버그 회장과 면담을 가졌다.

김성주 이사장은 면담에서 "글로벌 핀테크 선도기업인 블룸버그와의 협력적 관계 증진을 통해 국민연금이 글로벌 투자 전문기관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블룸버그는 160개국 소재 약 32만명의 고객을 보유한 세계 최대의 핀테크 기업으로 금융시장의 뉴스와 데이터, 분석정보 서비스 등을 제공하고 있다.

이번 만남은 글로벌 선도 기관 간에 상호 발전적 방향을 모색하기 위한 블룸버그 측의 제안으로 이루어졌으며, 피터 회장의 방한은 지난 2012년 이후 7년 만이다.

김 이사장은 "장기적 운용성과 제고를 위해 주식, 채권과 같은 전통적인 상품은 물론, 부동산, 인프라 등과 같은 대체투자 부문에 걸쳐 세계 각지 새로운 수익원 발굴에 박차를 가할 것"이라며 "국민연금기금 1000조원 시대를 대비한 해외투자 기회를 늘리기 위해 각종 투자대상 정보를 제공 받고 분석을 강화해 투자 위험을 최소화 하는 것이 무엇보다도 중요한 시점"이라고 밝혔다.

국민연금의 자산 운용규모는 지난해 말 기준 638조8000억 원에 이르며, 이 중 해외투자 규모는 191조9000억 원으로 투자 자산의 30.1%를 차지하고 있다. 

이날 그라우어 회장은 세계경제 성장률이 금융위기 이후 최저 수준까지 떨어지는 여건 속에서 글로벌 금융 투자기관 간 경쟁이 더욱 치열해지고 있다며, 글로벌 주요 바이사이드(buyside) 투자자들의 주요 관심사와 금융기관들의 핀테크 사례, 전 세계 자산보유자 기관들의 해외투자 비중 증가 추세 등을 소개했다. 

이어 "해외투자를 확대해 나가는 국민연금이 전세계 경제·금융시장 동향을 보다 효과적으로 파악할 수 있도록 밀착형 서비스를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