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북부권 에너지타운서 3명 추락사…경찰 수사 착수
경북 북부권 에너지타운서 3명 추락사…경찰 수사 착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18일 낮 12시 41분께 경북 안동시 풍천면 경북 북부권 환경에너지종합타운 공사장에서 근로자 3명이 추락해 사망했다. 사진은 무너진 난간 모습. (사진=연합뉴스)
지난 18일 낮 12시 41분께 경북 안동시 풍천면 경북 북부권 환경에너지종합타운 공사장에서 근로자 3명이 추락해 사망했다. 사진은 무너진 난간 모습. (사진=연합뉴스)

[서울파이낸스 이진희 기자] 경북도청 신도시 북부권 환경에너지종합타운 공사장에서 근로자 3명이 추락해 숨진 가운데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안동경찰서는 19일 에너지타운 시공사 GS건설과 콘크리트 타설 공사를 한 하청업체 상명건설 관계자, 현장 근로자 등을 상대로 우선 사고 경위를 조사했다고 밝혔다. 이날 오후엔 사고 원인을 정확히 밝히기 위해 공사현장을 정밀 감식에 들어간다.

경찰에 따르면 지난 18일 낮 12시 41분께 안동시 풍천면 도양리 환경에너지종합타운 공사장 5층에서 콘크리트 타설을 하던 A(39)씨와 B(50)씨, C(50)씨가 20m 아래로 추락해 숨졌다.

이들은 쓰레기와 음식물 찌꺼기 소각을 위해 짓는 에너지타운 5층 데크플레이트(철물 거푸집) 상부에 콘크리트 타설을 하다가 거푸집이 붕괴하면서 떨어졌다. 데크플레이트를 고정하고 있는 목재가 빠져 있었고 데크플레이트 아래에는 높이 10m마다 설치한 추락 방지망도 철거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에 따라 경찰은 앞으로 데크플레이트 부실시공 여부, 추락 방지망·추락 방지 와이어와 같은 안전 조치 소홀 여부 등을 집중 조사할 방침이다.

GS건설을 비롯해 상명건설은 사고대책본부를 구성한 상황이다. 사고수습에 나서는 한편 유족과 장례 및 보상을 협의할 예정이다. GS건설 관계자는 "사고대책본부를 구성하고 사고수습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사고 원인은 조사 결과가 나와야 알겠지만, 유족에 대한 보상을 조속히 진행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