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계푸드 임직원, 소아암 환자 위해 팔 걷어
신세계푸드 임직원, 소아암 환자 위해 팔 걷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8일 서울 성동구 성수동 신세계푸드 본사에서 사랑의 헌혈에 참여한 임직원들이 팔을 걷어 보이고 있다. (사진=신세계푸드) 
18일 서울 성동구 성수동 신세계푸드 본사에서 사랑의 헌혈에 참여한 임직원들이 팔을 걷어 보이고 있다. (사진=신세계푸드) 

[서울파이낸스 이주현 기자] 신세계푸드 임직원들이 소아암에 걸린 환자들을 위해 팔을 걷어 올렸다. 신세계푸드는 18일 서울 성동구 성수동 본사와 충북 음성군 공장에서 올해 첫 '사랑의 헌혈' 행사를 열었다. 

이날 행사엔 신세계푸드 임직원 200여명이 참여했다. 참여하지 못한 임직원들은 가지고 있던 헌혈증을 기증했다. 임직원들이 기증한 헌혈증은 연말 한국소아암재단에 전달될 예정이다. 

신세계푸드에 따르면, 1995년 창립 이래 매년 정기적으로 사랑의 헌혈 행사를 열고 있다. 이를 통해 모은 헌혈증은 가정 형편이 어려운 저소득층 소아암이나 백혈병 환자들을 위해 쓰인다. 손천식 신세계푸드 CSR담당(상무)는 "임직원들의 따뜻한 마음이 혈액 부족으로 어려운 상황에 처한 이웃에게 큰 도움이 될 수 있기를 바란다. 앞으로도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에 앞장서며 건강하고 따뜻한 사회를 만들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