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저축은행 순익 1조1천억원 '역대 최대'···전년비 3.9%↑
작년 저축은행 순익 1조1천억원 '역대 최대'···전년비 3.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자이익 4조1839억원···전년比 4430억원↑
(자료=금융감독원)
(자료=금융감독원)

[서울파이낸스 윤미혜 기자] 지난해 저축은행들의 순이익이 1조1185억원으로 전년 동기(1조762억원) 대비 423억원(3.9%)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순이익 규모는 역대 최대이다.

금융감독원이 19일 발표한 '2018년 저축은행 영업실적'에 따르면 지난해 저축은행의 순이익은 1조1185억원이다.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423억원(3.9%) 증가했다. 대출확대 영향으로 이자이익은 4조1839억원으로 4430억원 증가했으며, 대손충당금 적립기준 강화로 대손충당금 전입액(1조2375억원)도 1310억원(11.8%) 증가했다.

작년 기준 79개 저축은행 총자산은 69조5217억원으로 지난해 말(59조7066억원)보다 9조8205억원(16.4%) 증가했다. 대출금, 현금·예치금 및 보유 유가증권이 늘어난 영향이다.

자기자본은 7조7965억원으로 지난해 말(6조7840억원)보다 1조125억원(14.9%) 늘었다. 총여신 연체율은 4.3%로 지난해 말(4.6%) 대비 0.3%p 하락했다. 기업대출 연체율은 4.2%로 지난해 말 대비 0.5%p 하락했지만, 가계대출 연체율은 4.6%로 0.1%포인트 올랐다.

고정이하여신비율은 5.0%로 지난해 말(5.1%)대비 0.1%p 하락했다. 순이익이 늘면서 국제결제은행(BIS) 기준 자기자본비율은 14.36%로 지난해 말(14.31%) 대비 0.05%p 올랐다. 저축은행에 대한 BIS 규제 비율인 7∼8%를 크게 웃도는 수준이다.

저축은행 업계는 전반적으로 영업규모가 확대되고 흑자시현이 지속되는 등 경영상황이 양호하다는 평가다. 다만, 건전성 지표의 경우 지속적 개선에도 불구하고, 은행, 상호금융 등 타 업권에 비해 여전히 미흡해 지속적 관리가 요구된다.

금감원은 서민·중소기업 등 취약계층의 부담완화를 위해 대출금리 합리화, 중금리대출 활성화 등을 지속 추진할 계획이다. 또한 대출금리가 합리적이고 투명하게 산정될 수 있도록 업계와의 TF를 통해 '대출금리 산정체계 모범규준' 개정을 추진한다.

금감원 관계자는 "고금리대출 취급시 예대율이 상승하도록 예대율 규제 세부방안을 마련하는 등 중금리대출 활성화 노력을 지속할 것"이라며 "향후 경기둔화 가능성에 대비해 가계 및 기업 대출 관련 리스크 요인에 체계적으로 대응하고 건전성 관리도 강화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오케이저축은행과 SBI저축은행이 한 건물에 나란히 간판을 걸고 있다. (사진=서울파이낸스)
웰컴저축은행과 SBI저축은행이 한 건물에 나란히 간판을 걸고 있다. (사진=서울파이낸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