펄어비스, GDC 2년 연속 참가···민리·민경인 발표자로 나서
펄어비스, GDC 2년 연속 참가···민리·민경인 발표자로 나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펄어비스는 글로벌 게임 개발자 콘퍼런스인 'GDC 2019'에 참가한다고 19일 밝혔다. 사진은 발표자로 나서는 민리 펄어비스 크리에이티비 디렉터(왼쪽)와 민경이 펄어비스 프로그래머. (사진=펄어비스)
펄어비스는 글로벌 게임 개발자 콘퍼런스인 'GDC 2019'에 참가한다고 19일 밝혔다. 사진은 발표자로 나서는 민리 펄어비스 크리에이티비 디렉터(왼쪽)와 민경인 펄어비스 프로그래머. (사진=펄어비스)

[서울파이낸스 이호정 기자] 펄어비스는 글로벌 게임 개발자 콘퍼런스인 'GDC(Game Developers Conference) 2019'에 참가한다고 19일 밝혔다.

GDC 2019는 게임산업 트렌드와 최신 기술을 공유하는 글로벌 최대 규모의 게임 개발자 콘퍼런스다. 오는 22일까지 미국 샌프란시스코 모스콘 컨벤션 센터에서 열린다.

펄어비스는 이번 GDC에서 신작 '프로젝트K'에 참여하고 있는 민리(Minh Le) 크레이티브 디렉터와 검은사막 초기부터 게임 개발에 참여한 민경인 프로그래머가 발표자로 나선다.

민리는 20일(현지 시간) '멀티 플레이어 슈터 개발의 기술적 과제''의 주제로 강연한다. 멀티플레이 게임을 개발하면서 접할 수 있는 기술적인 어려움과 경험을 공유한다.

민리는 총싸움 게임(FPS) '카운터스트라이크'의 아버지라고 불린다. 2018년 펄어비스에 합류했고 해외 유명 게임 매체인 IGN이 발표한 세계 100대 게임 개발자로 선정되기도 했다.

민경인 프로그래머는 20일은 '검은사막의 복셀 기반 네비게이션 적용을 통한 효율성과 유연성 높이기' 주제로 발표한다. 검은사막 복셀 네비게이션 시스템을 PC, 모바일,  콘솔 및 게임 서버에 효과적으로 적용하는 방식에 대해 설명할 예정이다.

펄어비스는 2018년에도 GDC에 참가했다. 사운드실 류휘만 음악 감독이 오픈월드 대규모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MMORPG)에 사용되는 음악 제작 과정에 대해 발표했다. 또 하동욱 프로그래머와 고광현 엔진 프로그래머는 '검은사막 온라인: MMO 개발을 한 단계 끌어올리다'를 주제로 강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