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해선 코웨이 대표, 신입사원과 시각장애인 자립 돕기
이해선 코웨이 대표, 신입사원과 시각장애인 자립 돕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해선 코웨이 대표이사(왼쪽 첫째)가 지난 15일 서울 관악구 은천동 실로암시각장애인복지관을 찾아 신입사원들과 함께 시각장애인용 전자도서 입력·검수 봉사활동을 펼치고 있다. (사진=코웨이) 
이해선 코웨이 대표이사(왼쪽 첫째)가 지난 15일 서울 관악구 은천동 실로암시각장애인복지관을 찾아 신입사원들과 함께 시각장애인용 전자도서 입력·검수 봉사활동을 펼치고 있다. (사진=코웨이) 

[서울파이낸스 이주현 기자] 이해선 코웨이 대표이사가 신입사원들과 소통하며 시각장애인의 홀로서기를 도왔다. 코웨이는 18일 이 대표와 신입사원 20명이 지난 15일 서울 관악구 은천동 실로암시각장애인복지관을 찾아 봉사활동을 펼쳤다고 밝혔다. 

코웨이에 따르면, 신입사원 봉사활동은 입문교육 필수과정으로 지난 2009년부터 11년째 이어왔다. '건강한 삶을 만들어 나간다'는 경영철학에 대한 공감대 형성과 사회적 책임 실천의 중요성을 일깨워주기 위함이다. 올해는 이 대표와 신입사원들이 실로암시각장애인복지관에서 시각장애인용 전자도서를 입력·검수하고, 헤드폰 포장 조립 작업에 힘을 보탰다. 

이날 봉사활동에 참여한 김승리 정보운영팀 사원은 "나눔의 가치를 되새기며 사회생활을 시작할 수 있게 돼 뿌듯하다. 앞으로  일상생활에 편의를 더하는 정보기술(IT)로 더 나은 세상을 만들어가는 데 일조하고 싶다"고 말했다. 이해선 대표는 "신입사원들이 사회와 더불어 나아가는 소중함을 깨닫고 나눔 실천에 앞장서는 인재로 성장하길 기대한다"면서 "앞으로도 건강을 책임지고 삶의 질을 높이겠다는 사명감을 바탕으로 사회적 가치 실현을 선도하겠다"고 다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