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지하철 2호선 지상구간은 우울한 그림자"···지하화 검토
박원순 "지하철 2호선 지상구간은 우울한 그림자"···지하화 검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원순 서울시 시장.(사진=서울시)
박원순 서울시 시장.(사진=서울시)

[서울파이낸스 이진희 기자] 서울시가 지하철 2호선 지상 구간을 지하화하는 방안을 검토한다. 

18일 서울 광진구에 따르면 김선갑 구청장과 정원오 성동구청장, 박성수 송파구청장은 지난 15일 박원순 서울시장을 방문해 지하철 2호선 지하화의 필요성과 구체적인 추진방안을 논의했다.

이 자리에서 박 시장은 "지하철 2호선 지상구간이 해당 지역의 우울한 그림자로 작용하고 있다"며 "서울시의 핵심 정책 연구과제로 착수해 다각적인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현재 지하철 2호선은 한양대∼잠실 9.02㎞, 신도림∼신림 5.82㎞, 영등포∼합정 3.50㎞, 지선 구간인 신답∼성수 3.57㎞ 등 총 21.91㎞가 지상 구간으로 이뤄졌다. 이 구간은 소음과 진동, 분진 등으로 지역 주민의 지하화 요구가 거센 상황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