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씨소프트, 'GDC 2019'서 게임 AI 기술 발표
엔씨소프트, 'GDC 2019'서 게임 AI 기술 발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개 세션서 AI 연구개발 기술과 적용 사례 소개
엔씨소프트는 오는 19일(현지 기준) '강화학습을 이용한 프로게이머 수준의 블레이드 & 소울 비무 AI 개발'을 주제로 비무 AI 연구개발 과정을 발표한다. (사진=엔씨소프트)
엔씨소프트는 오는 19일(현지 기준) '강화학습을 이용한 프로게이머 수준의 블레이드 & 소울 비무 AI 개발'을 주제로 비무 AI 연구개발 과정을 발표한다. (사진=엔씨소프트)

[서울파이낸스 이호정 기자] 엔씨소프트(이하 엔씨)가 글로벌 게임 개발자 콘퍼런스인 GDC(Game Developers Conference) 2019에서 인공지능(AI) 연구개발 기술과 적용 사례를 발표한다고 18일 밝혔다.

GDC 2019는 이날부터 오는 22일까지 미국 샌프란시스코 모스콘 컨벤션센터에서 열린다. 글로벌 최대 규모의 게임 개발자 콘퍼런스다. 2018년에는 2만8000명이 참석하고 750개 이상의 강연과 세션이 열렸다.

엔씨는 GDC 기간 동안 2개의 세션을 맡아 게임 AI 기술을 발표한다.

오는 19일(현지 기준)에는 '강화학습을 이용한 프로게이머 수준의 블레이드 & 소울 비무 AI 개발'을 주제로 비무 AI 연구개발 과정을 발표한다. 정지년 엔씨 AI센터 게임 AI 랩 강화학습팀 팀장과 노승은 연구원이 발표자로 나선다.

비무 AI는 블레이드 & 소울의 1대 1 유저 간 대결(PvP) 콘텐츠인 '비무'를 플레이하는 AI다. 엔씨는 딥마인드의 알파스타, 알파고 등 게임 AI의 핵심적인 기술인 강화학습 기술을 적용해 상용 게임에서도 프로게이머 수준의 실력을 가진 비무 AI를 개발했다. 이용자 로그데이터를 기반으로 AI를 학습하는 방식과 스스로와 대결하며 성장하는 방식을 병행해 사용했다. 현재는 약 1주(35만 게임)면 프로게이머 수준까지 성장하도록 개발하는 데 성공해 그 과정을 발표한다.

엔씨소프트는 오는 21일(현지 기준) '딥러닝 기반의 역운동학(Inverse Kinematics)을 이용한 AI 기반 캐릭터 애니메이션 생성 기술'을 주제로 발표한다. (사진=엔씨소프트)
엔씨소프트는 오는 21일(현지 기준) '딥러닝 기반의 역운동학(Inverse Kinematics)을 이용한 AI 기반 캐릭터 애니메이션 생성 기술'을 주제로 발표한다. (사진=엔씨소프트)

오는 21일에는 '딥러닝 기반의 역운동학(Inverse Kinematics)을 이용한 AI 기반 캐릭터 애니메이션 생성 기술' 주제를 발표한다. Inverse Kinematics(IK) 기술을 통해 품질과 속도를 월등하게 향상시킨 프로젝트 사례를 소개한다. 발표는 윤동원 게임 AI 랩 게임 AI팀 연구원이 맡는다.

IK 기술은 게임 컴퓨터 그래픽스 분야의 필수 기술 중 하나다. 수백 명의 캐릭터에 동시 적용이 가능하며 모션 캡쳐 수준의 자연스러운 애니메이션 결과를 얻을 수 있다. 엔씨는 높은 품질의 애니메이션을 많은 수의 캐릭터에 적용할 수 있도록 다양한 AI, 기계학습 기반의 그래픽스 기술을 개발하고 있다.

엔씨는 김택진 대표 직속 조직으로 AI센터와 NLP센터 산하에 5개 조직을 운영 중이다. AI센터의 게임(Game)AI랩, 스피치(Speech)랩, 비전(Vision)랩, NLP센터의 언어(Language)AI랩, 지식(Knowledge)AI 랩이 총 5개의 기술 영역을 연구하고 있다. 소속된 AI 전문 연구 인력은 150여 명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