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3인터넷은행 '세 불리기'···토스은행에 직방·카페24 등 참여
제3인터넷은행 '세 불리기'···토스은행에 직방·카페24 등 참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무신사·현대해상·한국신용데이터도 참여...키움은행엔 11번가 가세
인터넷전문은행 인가 설명회 참석자들이 설명을 듣고 있다. (사진=박시형 기자)
인터넷전문은행 인가 설명회 참석자들이 설명을 듣고 있다. (사진=서울파이낸스DB)

[서울파이낸스 박시형 기자] 제3인터넷전문은행 예비인가를 준비중인 '토스' 컨소시엄에 직방, 무신사, 카페24 등 전자상거래·스타트업이 대거 참여한다.

'키움-하나금융-SK텔레콤' 컨소시엄에는 11번가가 참여하기로 했다.

18일 금융권에 따르면 간편송금 플랫폼 '토스'를 운영중인 비바퍼블리카와 신한금융은 이날 토스 인터넷은행 컨소시엄의 구성원을 발표한다.

컨소시엄에는 손해보험사인 현대해상, 간편 회계서비스 '캐시노트'를 만든 한국신용데이터, 온라인 패션 쇼핑몰 무신사, 전자상거래 솔루션 제공업체 카페24, 모바일 부동산 중개서비스 업체 직방 등이 참여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 외에도 취업포털과 온·오프라인 연계 서비스 업체들이 막판 참여 여부를 고심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비바리퍼블리카는 지난달 25일 특허청에 '한국토스은행' 상표를 출원했다. 소비자에게 표방하는 브랜드 이름은 '토스은행'이 될 예정이다.

토스은행은 비바리퍼블리카가 인터넷전문은행 틀계법상 최대 한도인 지분 34%를 채울 것으로 보인다. 또 모바일 기반 플랫폼, 스타트업 등 업체를 모았다는 점에서 '핀테크 은행'의 강점을 내세울 것으로 예상된다. 신한금융은 2대주주가 된다.

키움증권과 하나금융, SK텔레콤 컨소시엄은 구성원 확정에 시간이 걸리고 있다. 키움증권은 지난 2015년 '키움은행 K'와 '키움 인터넷은행 K'를 상표등록했다.

11번가는 '키움은행' 컨소시엄에 적은 지분율로 참여할 예정이다. 11번가는 SK텔레콤이 81.8%의 지분을 갖고 있다.

지난달 금융당국이 연 인터넷전문은행 예비인가 설명회에 참석한 위메이크프라이스, BGF, 티맥스 등은 사업참여 여부를 고심하고 있다.

교보생명과 SBI홀딩스는 키움증권과 컨소시엄을 구성해 참여하겠다고 밝혔으나 결국 포기했다.

인터넷전문은행 예비인가 신청 마감일까지 남은 시간을 보면(이달 26~27일 접수) 새로운 컨소시엄은 나오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