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엔 '보잉737-800', 러시아서 비상착륙···'보잉 포비아' 확산
이번엔 '보잉737-800', 러시아서 비상착륙···'보잉 포비아' 확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잉737 맥스' 이전 모델…“엔진 이상”

[서울파이낸스 이슈팀] 최근 에티오피아에서 추락사고를 낸 보잉737맥스의 이전 모델인 보잉737-800도 러시아에서 비상착륙했다. 최근 대형 인명 참사가 난 에티오피아항공 소속 보잉737 맥스8 이전 모델이지만, 같은 보잉사 여객기여서 '보잉 포비아'가 확산하고 있다. 

15일(현지시간) 러시아 타스통신과 중국 신화사통신 등에 따르면, 러시아 동부 시베리아 도시에서 모스크바로 운항하던 보잉 737-800 여객기가 기체 이상으로 비상착륙했다가 기술 점검을 받은 뒤 재운항했다고 보도했다.

승객과 승무원 등 163명을 태운 러시아 알로사항공 소속 보잉 737-800 여객기는 러시아 북서부 코미공화국의 식티브카르 공항에 비상 착륙했다.

항공사 관계자는 "기장이 전기시스템에 이상이 있는 것을 발견하고 비상착륙을 결정했고, 무사히 비상착륙이 이뤄져 점검 후 무사히 운항을 마쳤다"고 밝혔다. 당시 여객기에는 승객 157명과 승무원 6명 등 163명이 타고 있었다.  
  
이 여객기는 식티브카르 공항에서 기술 점검을 받은 뒤 다시 모스크바로 출발해 이날 오후 목적지였던 모스크바 남동부 도모데도보 국제공항에 무사히 도착했다. 식티브카르 공항에서 재이륙하기 전 승객 4명은 비행을 거부해 내린 것으로 전해진다. 
  
보잉 737-800은 보잉 737 맥스 이전 모델로 보잉사 여객기 가운데 보급형 기종으로 알려졌다. 전문가들은 여객기 오른쪽 엔진 발전기에 이상이 있었던 것으로 잠정 확인됐다고 밝혔다.

한편 중국을 시작으로 시작된 보잉737맥스 보이콧은 한국과 일본 등 아시아권을 비롯해 캐나다, 미국, 영국·노르웨이 등 유럽권까지 합류했다. 보이콧을 선언한 국가들은 보잉 737맥스 항공기의 공항 이착륙과 영공 통과를 금지했다. 
  
한국도 보잉737맥스 계열 모든 여객기에 대한 국내에서의 모든 비행을 금지하고 이같은 방침을 국제항공통신망을 통해 각국에 통지했다. 이에 따라 보잉 737맥스 두 대를 들여온 이스타 항공은 앞서 운항을 잠정 중단했고, 외국항공사의 경우 해당 기종의 여객기를 한국 노선에 투입 가능성이 있어서 선제 금지 조치가 내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