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유가, 세계경기 둔화 우려 속 美 원유 증산…WTI 0.2%↓
국제유가, 세계경기 둔화 우려 속 美 원유 증산…WTI 0.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파이낸스 김혜경 기자] 국제유가가 하락했다. 세계 경기 둔화에 따른 수요 감소 전망에 미국의 증산 소식이 유가하락 압력으로 작용했다.

15일(현지시간)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4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전날보다 배럴당 0.2%(0.09달러) 내린 58.52달러에 장을 마쳤다. 주간으로는 4.4% 올랐다.

런던 ICE 선물거래소의 5월물 브렌트유는 0.1%(0.7달러) 하락한 66.16달러로를 기록했다.

국제에너지기구(IEA)는 원유시장이 1분기 완만한 공급 초과를 보일 수 있지만 2분기 하루 50만 배럴 정도의 공급 부족으로 전환할 수 있다고 전망했다.

투자자들은 내달 17~18일 열리는 석유수출국기구(OPEC)와 러시아 등 비회원국의 회의에 주목했다.

프라이스 퓨처스 그룹의 필 플린 선임 애널리스트는 로이터통신과의 인터뷰에서 “시장은 향후 수급에 대한 다른 아이디어를 준 보고서를 소화하며 잠시 쉬어가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며 “'OPEC+'의 회의는 시장에 방향성을 줄 수 있다”고 설명했다. 제프리스는 “'OPEC+'가 감산을 연장하기로 합의한다면 우리는 재고가 최소 3분기까지 계속 감소하는 것을 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골드만삭스는 지난 1월 원유에 대한 세계 수요 증가가 하루 200만 배럴에 달했다면서 신흥국과 선진국의 수요가 모두 강했다고 지적했다.

한편 유전 정보서비스업체 베이커 휴스는 이번 주 미국에서 가동 중인 원유 채굴 장비가 1개 감소한 833개로 지난해 4월 이후 가장 적었다고 밝혔다.

국제 금값은 소폭 올랐다. 뉴욕상품거래소(COMEX)에서 금 선물은 전날보다 온스당 7.80달러 오른 1302.90달러를 기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