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EB하나은행 3600억 투자한 中민생투자그룹 '부실 우려'
KEB하나은행 3600억 투자한 中민생투자그룹 '부실 우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KEB하나은행
사진=KEB하나은행

[서울파이낸스 김희정 기자] KEB하나은행이 3620억원을 투자한 중국 기업이 유동성 위기에 빠졌다. 하나은행은 투자금 손실위험에 처했다.

15일 금융권에 따르면 중국의 유력 합작투자사인 중국민생투자그룹의 유동성 부족으로 하나은행이 투자금을 손해볼 가능성이 생겼다. 하나은행이 중국민생투자그룹 계열사에 투자한 돈은 총 3620억원이다.

하나은행은 먼저 2015년 중국민생투자그룹과 합작해 리스사인 중민국제융자리스를 설립하면서 1320억원을 들여 이 리스사 지분 25%를 취득했다. 2016년에는 중국민생투자그룹 자회사인 중민국제홀딩스에 2억달러(당시 약 2300억원)를 투자했다.

여기에 하나은행이 중국민생투자그룹 관련사에 대출해준 금액을 더하면 위험 노출액은 더 많을 것으로 보인다.

현재 중국민생투자그룹은 중국 정부 주도로 채권 재조정이 진행 중이다. 중국 수출입은행, 건설은행, 상하이시정부 등이 포함된 채권단위원회가 채무상환 유예, 금리 인하 등의 내용을 담은 채권 조정안을 이달 말 마련해 다음 달쯤 시행할 예정이다.

하나은행은 투자 손실 가능성을 금융감독원에 보고했다. 금감원은 외국에서 발생한 일이지만, 필요하다면 검사와 제재가 뒤따를 것이라는 입장을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하나은행 측은 "중국민생투자그룹은 중국 공상연합회 소속 59개 대형 민영기업이 출자한 회사"라면서 "다만 투자자산이 장기이나 자금을 주로 단기로 조달해 최근 중국발 위기로 일시적 유동성 부족에 직면했다"고 해명했다. 

이어 "(중국) 정부는 중국민생투자그룹 정상화에 매우 적극적이며 3월말 채권단 최종 결정과 4월초 정상화 방안이 시행될 예정"이라며 "정부 차원임을 감안하면 정부의 제안 사항이 무리 없이 결정될 것으로 전망돼 하나은행의 손실 가능성은 제한적"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