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조선해양, 4600억원 규모 소난골 드릴십 1척 인도
대우조선해양, 4600억원 규모 소난골 드릴십 1척 인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기 미인도 프로젝트 불확실성 사라져···대규모 유동성 확보"
대우조선해양은 앙골라 국영석유회사인 소난골(Sonangol)사가 발주한 드릴십 2척 중 1척에 대한 인도서명식을 진행했다고 15일 밝혔다. (사진=대우조선해양)
대우조선해양은 앙골라 국영석유회사인 소난골(Sonangol)사가 발주한 드릴십 2척 중 1척에 대한 인도서명식을 진행했다고 15일 밝혔다. (사진=대우조선해양)

[서울파이낸스 주진희 기자] 대우조선해양은 앙골라 국영석유회사인 소난골(Sonangol)사가 발주한 드릴십 2척 중 1척에 대한 인도서명식을 진행했다고 15일 밝혔다.

대우조선해양은 "이번 드릴십 1척 인도를 통해 약 4600억원의 인도대금을 확보하게 됐다"며 "손익이 개선되는 효과와 함께 대규모 유동성도 확보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회사는 지난 2013년 소난골사로부터 드릴십 2척을 수주한 바 이다. 그러나 국제유가 하락 등으로 선주 측이 인도대금 마련에 어려움을 겪으면서 인도가 계속 지연돼 왔다. 이후 유가가 회복 되면서 인도협상이 급진전 돼 지난해 12월 인도 일정을 확정했다.

대우조선해양 관계자는 "1호선이 성공적으로 인도된 만큼 2호선도 차질없이 인도될 예정"이라며 "장기 미인도 해양프로젝트에 대한 불확실성이 사라졌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