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동주택 공시가격] 전문가들 "시장 충격은 미미···매수 위축세는 지속될 듯"
[공동주택 공시가격] 전문가들 "시장 충격은 미미···매수 위축세는 지속될 듯"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 전경.(서울파이낸스DB)
서울시 전경.(서울파이낸스DB)

[서울파이낸스 나민수 기자] 부동산 전문가들은 공동주택 공시가격이 전년 수준을 유지할 것으로 예상되면서 전문가들은 올해 부동산 시장이 약보합세를 이어갈 것이라고 진단했다.

다만, 보유세 부담보다 양도소득세 부담이 큰 주택 소유주들이 주택을 당장 팔기보다 시장 분위기를 살피는 관망세를 보여 ‘거래절벽’이 장기화될 것으로 예상했다.

14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올해 공동주택 공시가격은 지난해와 비슷한 수준인 평균 5.32% 인상될 예정이다. 이는 지난해 5.02%에서 약 0.3%포인트(p) 오른 수치로 공시가격은 지난해 수준인 68.1%를 유지할 것으로 보인다.

전문가들은 표준단독주택 공시가와 표준지 공시가의 평균 상승률이 높아 체감상 우려했던 수준보다는 낮게 느껴진다고 입을 모았다. 특히, 다주택자나 고가주택소유자가 세부담으로 매물을 내놓기에는 인상 수준이 미미할 뿐만 아니라 양도세 부담이 여전하다고 지적한다.

양지영 양지영R&C연구소장은 "공공주택 공시가격 현실화율이 시장 예측보다 보수적으로 작년과 동일한 수준에서 나왔기 때문에 시장 충격은 다소 크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며 "가장 타격이 큰 곳은 그동안 집값이 많이 오른 곳들인데 매도보다는 부담부 증여를 택하는 다주택자가 많을 것으로 보여 거래 절벽은 더 심화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함영진 직방 빅데이터랩장도 "이번 공시가격 인상은 공시가격 기준 9억원 이상 고가주택 보유자나 주택 과다보유자의 보유세 부담으로 이어질 전망"이라며 "정부의 부동산 시장 규제로 주택 구매심리가 위축된 상황에서 세 인상 부담이 더해지면 당분간 가격 하락과 평년 수준에 미치지 못하는 거래량 감소세가 이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따라 세 부담이 커진 고가주택 보유자나 다주택자 등은 보유세 과세 기준일인 6월1일 이전에 증여나 처분을 놓고 고민이 깊어질 것으로 전망된다.

함 랩장은 "6월1일 과세 기준일 이전 추가 매도 물량이 나올 가능성이 있다"며 "다만, 급매물이 대거 쏟아지는 상황까지 이어지진 않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권일 부동산인포 팀장은 "하반기에 입주를 앞둔 집을 가지고 있는 사람 중 잔금을 치를 능력이 없는 사람은 6월1일 이전에 집을 정리할 수 있다"며 "지난해 하반기보다 저렴한 매물이 나올 가능성도 있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