풀무원, 충북 음성군 2개 마을서 '시니어 바른먹거리' 교육
풀무원, 충북 음성군 2개 마을서 '시니어 바른먹거리' 교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풀무원재단이 운영하는 '시니어 바른먹거리 교육'에 참가한 충북 음성군 수태리 어르신들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풀무원)  
풀무원재단이 운영하는 '시니어 바른먹거리 교육'에 참가한 충북 음성군 수태리 어르신들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풀무원)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풀무원은 14일 충북 음성군 2개 마을 고령자를 상대로 '시니어 바른먹거리' 교육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시니어 바른먹거리 교육은 2017년 시작한 농촌지역 어르신 대상 식생활 개선 사업으로, 풀무원의 사회공헌활동을 수행하는 공익법인 풀무원재단이 운영 중이다. 

풀무원에 따르면, 올해는 대소면 수태리와 함께 새로운 마을 1곳을 추가한다. 지난 2년간 사업 대상이었던 대소면 연호동은 체중, 체질량지수(BMI), 허리둘레 수치 등 뚜렷한 성과를 보여 빠지게 됐다. 새로운 마을은 상반기 확정할 예정이다. 

전체 교육 기간은 2월 말부터 11월 말까지다. 지난해는 수태리와 연호동에서 동시에 교육했으나, 올해 교육은 상·하반기로 나눠 1개 마을에서 각각 5개월씩 실시한다. 교육 대상자들의 건강을 더 체계적으로 관리하기 위해서다. 

교육 프로그램은 △맞춤형 건강 식단 개발과 식자재 지원을 위한 '마을밥상'운영(50~60회) △식생활개선 교육(5회) △생활습관 개선 교육(13회) △개인별 식생활 문제 진단과 식생활 개선 상담(교육 전 5회) △칼슘·비타민·유산균 지원(교육 후 5회) △기초건강검진과 설문조사(사업 전후 2회)로 이뤄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