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웅제약, 베트남 제약사에 '우루사' 기술이전…"2021년 현지생산"
대웅제약, 베트남 제약사에 '우루사' 기술이전…"2021년 현지생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I=대웅제약
대웅제약 CI 

[서울파이낸스 김현경 기자] 대웅제약이 베트남 제약사 트라파코(Trapaco)에 대한 본격적인 기술이전을 시작했다고 14일 밝혔다. 대웅제약은 2017년 11월 트라파코의 일정 지분을 인수한 뒤 지난해 5월에는 제품 생산과 의약품 유통, 연구개발에 상호 협력하기로 제휴한 바 있다.

대웅제약은 우루사 등 8개 의약품 생산 기술을 올해 안에 트라파코에 이전하고, 오는 2021년부터는 현지에서 제품을 생산해 유통할 계획이다. 트라파코는 대웅제약 제품의 영업, 마케팅 조직을 신설한 뒤 향후 베트남 현지 생산과 판매 유통 전반을 담당하게 된다.

대웅제약은 의약품이 베트남에서 생산될 경우 현지 입찰 시장 참가가 더욱 수월해질 것으로 예상한다. 전승호 대웅제약 사장은 "베트남은 자국 산업 보호 정책에 따라 현지 생산업체에 가장 높은 비중을 주는 입찰규제를 시행 중"이라며 "앞으로는 베트남에서 다양한 품목을 현지 생산해 로컬 입찰그룹을 통해 판매하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