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플러스 리츠, 유가증권시장 상장 철회
홈플러스 리츠, 유가증권시장 상장 철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외 투자자 대상 수요예측 기대치 하회"
임일순 홈플러스 대표가 기자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사진=IFG 파트너스)
임일순 홈플러스 대표가 IPO 기자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사진=IFG 파트너스)

[서울파이낸스 남궁영진 기자] 국내 첫 조(兆) 단위 부동산투자회사(REITs·리츠)로 관심을 모았던 한국리테일홈플러스제1호위탁관리부동산투자회사(이하 홈플러스 리츠)가 유가증권(코스피)시장 상장을 철회한다.

14일 홈플러스 리츠 관계자는 "보통주에 대한 국내외 기관투자자 대상 공모를 진행해 최종 공모가 확정을 위한 수요예측을 시행했지만, 회사의 가치를 적절히 평가받기 어려운 측면 등을 고려해 상장 철회를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공동대표주관회사 및 공동 주관회사의 동의로 잔여 일정을 취소하고 철회 신고서를 이날 제출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홈플러스리츠는 공모 희망가(4530원~5,000원)를 기준으로 1조5000억~1조7000억원을 조달한다는 계획이었지만, 해외 기관 투자자 대상 수요예측에서 기대치를 밑돈 것으로 알려졌다. 

해외 기관 투자자들에게 첫 조 단위 규모의 한국물 공모 리츠가 낯설었던 점과 불안정한 글로벌 거시경제 환경 등이 홈플러스 리츠에 대한 투자를 머뭇거리게 했던 한계로 지목된다. 

홈플러스 리츠 관계자는 "상장을 위해 노력해주신 분들의 응원에 진심으로 감사 드린다"면서 "다시 역량을 집중해서 도전해보고자 한다"고 말했다.

홈플러스 리츠는 전국 지역별 핵심 상권에 위치한 홈플러스 대형마트 매장 51개의 점포로 구성된 부동산투자회사로, 총 자산 규모만 4조3000억원에 달하는 국내 최대 리츠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