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자들, 파는 대신 증여를 선택···부촌일수록 증여 많아
부자들, 파는 대신 증여를 선택···부촌일수록 증여 많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대사업축소, 보유세 부담으로 증여 선택
서울시 전경.(서울파이낸스DB)
서울시 전경.(서울파이낸스DB)

[서울파이낸스 나민수 기자] 오는 4월말 발표될 아파트 공시가격 인상을 앞두고 서울 부자들은 아파트를 파는 것보다 증여를 선택한 부자들이 늘고 있다. 특히 부자들이 많이 사는 동네일수록 증여가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14일 양지영 R&C 연구소가 한국감정원의 1월 아파트 거래원인별 아파트 거래현황을 조사한 결과, 서울 25개 자치구의 아파트 매매 거래는 2380건에서 1889건으로 20.6%가 감소한 반면 증여는 1205건에서 1511건으로 25.4%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 25개 전체 아파트 거래에서 증여가 차지하는 비중이 높은 곳은 영등포구로 전체 아파트 거래 325건 중 증여는 198건으로 무려 61%를 차지했다. 

이어 △송파구(631건 중 318건으로 50%) △마포구(141건 중 69건으로 49%) △은평구(515건 중 244건으로 47%) △용산구(66건 중 27건 41%) △강동구(175건 중 71건으로 41%) △양천구(155건 중 50건 32%) △강남구(308건 중 80건으로 26%) 등의 순이다.

지난해 연말 대비 올해 1월 증여가 가장 많이 증가한 곳은 서대문구로 1건에서 26건으로 2500%가 증가했다. 다음으로 영등포구가 20건에서 198건으로 890%, 은평구는 67건에서 244건으로 264%, 송파구는 120건에서 318건으로 165% 등의 순으로 증가했다.

올해 들어 증여가 크게 증가하는 이유는 4월에 있을 공시가격 인상과 임대사업자 혜택 축소의 영향으로 분석된다. 지난해 12월에 올해 새로 시행되는 부동산 관련 개정 세법으로 인해 세금 부담이 높아질 것을 우려해 임대사업 등록 대신 증여를 택한 것. 실제로 서울은 신규 등록한 임대사업자 수가 1736명으로 전월 2266명 대비 23.4% 감소했다.

양지영 R&C 연구소장은 "가격 조정이 가팔라지고 보유세 증가 등으로 보유에 대한부담감이 커지고 있지만 양도세 중과로 팔기 어려운 상황"이라며 "강남권과 영등포, 용산구 등의 지역은 명품 기반시설은 물론 대규모 개발호재들이 많아 보유하고 있으면 오를 것이란 기대감이 있어 결국에는 증여를 선택한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