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양심불량' 짝퉁 판매업자 17명 형사입건
경기도 '양심불량' 짝퉁 판매업자 17명 형사입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원 광교·성남 판교 등 8개 상가지역 집중 수사···비밀창고 갖추고, 병행수입이라 속이고 
경기도 공정특별사법경찰단 소속 수사관이 위조 상품 여부를 조사하고 있다. (사진=경기도) 
경기도 공정특별사법경찰단 소속 수사관이 위조 상품 여부를 조사하고 있다. (사진=경기도) 

[서울파이낸스 이주현 기자] 경기도 주요 도시 상가에서 비밀창고를 갖추고 유명 브랜드 위조 상품(짝퉁)을 병행수입했다며 속여 팔아 부당이득을 챙긴 상인들이 쇠고랑을 차게 생겼다. 14일 경기도 공정특별사법경찰단(특사경)은 지난달 11일부터 22일까지 수원시 중심상가와 성남시 판교 주변 등 8개 시 10개 지역에 대한 위조 상품 제조·판매 행위 수사를 통해, 17명을 상표법 위반 혐의로 형사입건하고 6억3000만원 상당의 짝퉁 523점을 압수했다고 밝혔다. 

경기도 특사경 소속 수사관 20명(5개 반)과 명품 감별 전문 업체(BPS)를 투입해 수사한 결과 적발한 짝퉁은 가방 228점, 의류 103점, 지갑 76점, 귀걸이 27점, 스카프 11점, 기타 78점이었다. 도용 브랜드는 루이비통이 140점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구찌(109점), 샤넬(84점), 버버리(46점), 몽클레어(25점)순이다. 

경기도 특사경에 따르면, 적발된 짝퉁은 대부분 접합이나 인쇄, 마무리 작업 상태가 불량했다. 브랜드 로고와 상표 위치, 디자인도 정품과 차이가 났다. 특히 정품 증명 태그가 없고, 부착 위치나 기재 내용도 정품과 달랐지만 자세히 살펴봐야 알 수 있기 때문에 소비자들이 속기 십상이었다. 

적발 사례 가운데 평택시 A업소는 매장과 비밀통로로 연결된 비밀창고를 갖추고 짝퉁 샤넬과 프라다 가방 등 219점을 보관했다. 하다 적발됐다. 정품 샤넬과 프라다 가방은 1점당 가격이 각각 400만원, 150만원 상당이다. 

성남시 B업소는 짝퉁을 정품보다 싸게 팔면서 소비자들을 속이기 위해 병행수입이나 할인행사를 내세웠다. 수원시 광교지구 C업소는 중국에서 생산한 옷에 유명 브랜드 라벨을 붙였고, 고양시 D업소는 정품 1점당 가격이 200만원 상당인 짝퉁 버버리 옷을 100만원에 팔았다. 

경기도 특사경은 입건된 17명에 대해 신속히 수사한 뒤 압수물과 함께 검찰에 송치할 예정이다. 김영수 경기도 공정특별사법경찰단장은 "경기도에서는 위조 상품이 발붙이지 못하도록 하겠다. 5월에는 온라인 유통과 서민 건강을 위협하는 짝퉁 건강식품을 집중 수사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