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EB하나은행 위변조대응센터, 동남아 위폐 대량 적발
KEB하나은행 위변조대응센터, 동남아 위폐 대량 적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KEB하나은행
사진=KEB하나은행

[서울파이낸스 김희정 기자] KEB하나은행은 최근 영업점 방문 환전 고객이 제시한 말레이시아 링기트화(貨) 100링기트 권종(券種) 100매가 전량 위폐로 확인돼 경찰, 국정원이 수사에 착수했다고 13일 밝혔다.

하나은행은 국내 금융권 유일의 위폐 감정 전담부서인 위변조대응센터를 운영하며 첨단장비와 각 통화별 전문가 상시 근무체계를 갖추고 있다. 이번 위폐 적발은 원격 감정 시스템을 통해 원거리 영업점에 제시된 위폐를 실시간으로 판독해 이뤄낸 결과다.

국내에서 발견되는 외국통화 위폐는 미국 달러화, 중국 위안화 등이 대부분을 차지한다. 동남아시아 국가 위폐가 대량으로 적발된 것은 이례적이다.

하나은행 관계자는 “위폐에 부착된 홀로그램의 정교함이나 각 화폐에 양각된 일련번호가 모두 다른 점 등을 감안하면 대량 제작·유통의 가능성이 있다”며 “신속히 당국에 수사를 의뢰했다”고 말했다.

적발된 위폐의 홀로그램은 전문가조차 식별이 어려울 만큼 정교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호중 하나은행 위변조대응센터장은 “동남아 여행 수요 급증으로 이 지역 위폐 대량 유통 가능성이 지속적으로 높아지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