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기업 46% "상반기 채용계획 미정"···20% "안하거나 축소"
대기업 46% "상반기 채용계획 미정"···20% "안하거나 축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경硏, 500대기업 대상 2019년 신규채용 계획 조사
지난달 26일 오후 대구 엑스코에서 열린 대구광역시 현장채용박람회에서 구직자들이 채용알림판을 확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지난달 26일 오후 대구 엑스코에서 열린 대구광역시 현장채용박람회에서 구직자들이 채용알림판을 확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서울파이낸스 서예진 기자] 주요 대기업의 46%는 올해 상반기 채용 계획을 수립하지 못했고, 19.9%는 지난해보다 채용규모를 줄이거나 신규채용 계획이 없는 것으로 13일 조사됐다.

한국경제연구원(한경연)이 여론조사기관 리서치앤리서치에 의뢰해 종업원수 300인 이상 매출액 500대 기업을 대상으로 2019년 상반기 신규채용 계획을 조사한 결과, 응답기업 126개사 중 올해 상반기 신규채용 계획을 수립하지 못한 기업은 46%였다.

신규채용을 지난해보다 늘리겠다는 기업은 7.1%에 그쳤으며 지난해 상반기보다 채용을 중리는 곳은 12.8%, 한명도 뽑지 않는 곳은 7.1%로 드러났다.

대졸 신규채용을 늘리지 못하는 이유로는 '회사 내부 상황 어려움'이 30.7%, '국내외 경제 및 업종 상황 악화'가 22.7%, '최저임금 인상 등 인건비 부담 증가가 20.5%로 조사됐다. 회사 경영 악화와 국내외 경제상황이 어려워진 것이 중요한 영향을 미친 것으로 풀이된다.

이외에도 '이직 등 인력유출 감소'(14.8%),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 등 신규채용 여력 감소'(4.5%) 등도 이유로 꼽혔다.

상반기 대졸 신규채용 계획 인원 중 이공계 선발 비중은 평균 57.5%, 해외대학 졸업자 비율은 6.5%로 조사됐다.

대졸 신입사원의 평균 연봉은 3903만원(월 325만원)으로 조사됐다. 응답 구간별로는 3500~4000만원' 34.1%, '3000~3500만원' 26.2%, '4000~4500만원' 24.6%, '4500~5000만원' 9.5%, '5000~5500만원' 3.2%, '5500~6000만원' 0.8% 순으로 나타났다.

대졸 신규채용 시 실시하고 있는 전형에 대해 물어본 결과 '서류전형'이 98.4%로 가장 높게 나타났고, 다음으로 '임원면접'(92.9%), '실무면접'(90.5%), '건강검진'(72.2%), '필기시험'(57.9%) 순으로 응답했다.

또한 기업들이 대졸 신규채용 시 중요하게 평가하는 항목은 '지원하는 직무에 대한 이해'가 65.1%로 1위를 차지했다.

그 뒤를 이어 '전공역량 함양'(40.5%), '일반직무역량 함양'(36.5%), '지원하는 기업에 대한 이해'(23.8%), '지원분야 현장실습경험'(11.9%), '외국어능력 함양'(9.5%), '전공 관련 자격증'(8.7%) 순으로 응답했다.

대졸 신규채용은 줄어들었으나 경력직 채용은 늘어난 것으로 보인다. 올해 채용시장 변화 트렌드에 대해 기업들은 '경력직 채용 증가'(55.6%)라고 답했다. 그 뒤로는 '대졸신입 수시채용 비중 증가'(50.8%), '블라인드 채용 확산으로 전형과정의 공정성 강화’(25.4%), '정규직 전환형 인턴제도 도입 증가'(22.2%), '인공지능(AI)을활용한 신규채용 확대'(16.7%), '채용연계형 산학협력 장학생 확대'(12.7%) 순으로 선택했다.

추광호 한국경제연구원 일자리전략실장은 "올해 상반기는 채용을 늘리겠다는 기업보다 축소하거나 계획을 세우지 못한 기업이 많아 채용시장이 좋지 않다"며 "구직자들은 올해 수시채용 비중이 증가하고, 기업들이 직무에 대한 이해를 가장 중요하게 평가한다는 점을 고려하여 대비해야 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