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인재 쟁탈전' 맞서 스톡옵션 1500억원 쓴다
네이버, '인재 쟁탈전' 맞서 스톡옵션 1500억원 쓴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핵심 개발인력 줄이탈에 구글 대규모 채용 등 위기감···"강력 인센티브 제공"
네이버 사옥. (사진=네이버 홈페이지)
네이버 사옥. (사진=네이버 홈페이지)

[서울파이낸스 이호정 기자] 네이버가 최근 IT업계에서 치열하게 펼쳐지고 있는 인재 쟁탈전에 대응해 임직원 스톡옵션(주식 보상)으로 5년간 1500억원을 투자한다.

13일 IT업계에 따르면 네이버는 최근 발표한 주식 보상 제도와 관련, 향후 5년간 회계상 비용 총액이 1500억원에 달할 것으로 자체 추산했다.

먼저 올해 총 168억원이 재무제표상 비용으로 처리되고, 내년 315억원, 2021년 406억원, 2022년 343억원, 2023년 268억원 등 총 1500억원이 들 것으로 추산됐다. 회계상 주식보상비용은 '행사가격 X 주식 수'가 아닌 별도 공식으로 계산된다. 이 경우 올해에만 지난해 영업이익 대비 1.7%의 추가 지출이 발생하는 셈이다.

네이버는 임원 및 주요 인재 637명에게 현재 주가의 1.5배를 달성할 때 행사할 수 있는 스톡옵션 총 83만7000주(발행주식의 0.3%)를 주기로 최근 결정했다.

3년 뒤 목표 주가인 19만2000원을 10일 이상 기록할 경우 이들은 1인 평균 2억5000만원이 넘는 주식을 행사할 수 있는 셈이다. 2만 주를 받는 한성숙 대표는 38억원, 1만 주의 최인혁 최고운영책임자(COO)는 19억원어치에 각각 달한다.

네이버는 나머지 2833명에게도 총 42만6000주(0.3%)의 스톡옵션을 부여할 방침이다.

업계에서는 이러한 대규모 스톡옵션 계획에 대해 최근 이어지고 있는 인재 유출에 대한 대응책으로 보고 있다.

최고기술책임자(CTO)를 맡았던 송창현 네이버랩스 대표가 가전 전시회 'CES 2019' 첫 참가 직전에 돌연 사의를 표한 데 이어 인공지능(AI) 통·번역 서비스 '파파고' 개발을 이끈 김준석 리더도 최근 현대자동차로 자리를 옮겼다.

여기에 최근 구글까지 국내에서 공격적인 채용 의사를 드러내 위기감이 고조된 상황이란 분석이다.

구글코리아는 최근 신입·경력·인턴 등 46개 부문의 채용 공고를 냈다. 대부분 엔지니어 직종으로, 총 채용 규모는 수백명에 달하리라는 관측도 나온다.

그렇지 않아도 AI·블록체인 등 개발 인력이 부족한 현실에서 구글이 인재를 대거 흡수한다면 네이버라도 고민이 깊어질 수밖에 없는 현실이다.

앞서 한성숙 대표는 지난 연말 한 행사에서 "글로벌 진출 목표에 현실적인 가장 큰 어려움은 개발자를 구하는 것"이라며 "페이스북과 유튜브에서 5만 명의 개발자를 확보하겠다고 하면 우리는 어떻게 대응해야 할지 고민된다"고 말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