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세먼지 제거는 내가 최고"···삼성·LG, 맞춤형 공조시스템 기술 경쟁
"미세먼지 제거는 내가 최고"···삼성·LG, 맞춤형 공조시스템 기술 경쟁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최대 공조 전시회 '하프코 2019' 참가
사진=삼성전자
사진=삼성전자

[서울파이낸스 서예진 기자] 삼성전자와 LG전자가 12일 경기도 일산시 킨텍스에서 개막한 '하프코(HARFKO·Heating, Air-Conditioning, Refrigeration and Fluid Exhibition KOREA) 2019'에서 각자의 맞춤형 공조 시스템을 선보였다.

오는 15일까지 진행되는 하프코 2019는 지난 1989년부터 격년 개최되는 국제 냉난방 공조 전시 행사로 전 세계 280여개 업체가 참가하고 2만6000여 명이 관람하는 국내 최대 공조 전시회다.

삼성전자는 이번 행사에서 최근 실내 공기질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점을 고려해 상업시설과 교육시설 등에서도 4계절 내내 미세먼지를 최적으로 관리할 수 있는 청정 솔루션을 소개하는 공간을 별도로 마련했다.

특히 국내 최대 면적인 157.4㎡ 넓은 공간까지 청정할 수 있는 '4웨이 카세트용 공기청정 판넬'이 지난달 말 출시 이후 이번 전시회에서 처음 공개되기도 했다.

또 배기구와 흡입구가 구분된 양방향 환기 시스템으로 오염원이 재유입되지 않고, 외부로 배출되는 실내 공기의 열 에너지를 유입되는 실외공기로 전달해 에너지 사용량을 절감할 수 있도록 한 전열 교환기도 전시했다.

스탠드형, 벽걸이형, 1웨이·4웨이 카세트형 '무풍 에어컨'과 공기청정기 '삼성 큐브' 등 이른바 '무풍 풀 라인업'도 선보였다.

무풍 에어컨에 적용된 무풍 냉방 기술은 마이크로홀을 통해 냉기를 은은하게 내보내 찬바람이 몸에 닿지 않으면서도 쾌적한 온도 유지가 가능하며 넓은 공간에서도 균일하게 시원함을 느낄 수 있다.

또 무풍 큐브의 무풍 청정 기능은 강하고 빠르게 오염된 공기를 정화한 후 청정도가 개선되면 자동으로 무풍 모드로 전환돼 공기청정기에서 발생하는 바람과 소음으로 인한 불편함을 해소할 수 있도록 했다.

사진=LG전자
사진=LG전자

LG전자도 이번 행사에서 참가 기업 최대 규모인 450㎡의 전시관을 마련하고 인공지능(AI) 스마트기류 실내기와 빌딩 에너지 관리 솔루션 등을 소개했다.

이번에 전시된 AI스마트 기류 실내기는 6가지 '바람 모드'를 지원해 공간별 최적화 기능을 갖췄으며, 천장과 바닥의 온도를 실시간으로 점검하는 동시에 사람이 있는지를 감지해 스스로 작동하도록 설계됐다.

또 LG전자는 최근 미세먼지로 인해 깨끗한 공기에 대한 관심이 높아진 것을 감안해 공기청정 기능을 강화한 제품을 전시했다.

LG전자 측은 상업 공간에서 사용하는 천정형 실내기에는 PM 1.0(지름 1㎛ 이하 먼지)의 극초미세먼지와 냄새, 대장균까지 제거하는 5단계 공기청정 시스템을 탑재했다고 밝혔다. 교육 공간 솔루션은 최대 158㎡까지 청정할 수 있도록 공기청정 면적을 대폭 늘렸다.

사무 공간 솔루션은 에너지 낭비를 최소화하는 실내환기시스템과 고성능 필터를 적용해 열손실을 최소화하고 미세먼지, 바이러스 등 유해물질을 효과적으로 제거하도록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